[SW이슈] 사고인가 진심인가… 워너원 스타라이브 논란 일파만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보이그룹 워너원이 대형 방송사고를 쳤다. 스타라이브 영상 도중 워너원 멤버들의 대화가 여과없이 내보내진 것. 문제될 발언이 다수 포함돼 있어 향후 논란을 예고하고 있다.

워너원은 19일 컴백에 앞서 오후 엠넷닷컴 스타라이브를 통해 팬들을 만났다. 라이브 무대를 선보인 뒤 마이크가 꺼진 줄 알았던 워너원의 대화내용이 고스란히 공개됐고, 대화내용은 삽시간에 온라인 커뮤니티와 모바일 메신저를 통해 퍼져나가고 있다.

문제가 된 발언은 정산과 스케쥴이다. "우리는 왜 정산을 받지 못했나" "왜 잠을 잘 수 없는가" "정산 20% 덜 들어왔다" 등 다소 민감한 내용이 섞여있다. 또 "나 아침에 똥쌌다" "휴대전화 번호 까발리자" 등 수준 낮은 언행을 이어가는 멤버도 있었다. 해당 내용은 삽시간에 퍼져나갔고, 워너원을 향한 기대가 큰 만큼 크게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이는 팬들도 다수 등장하고 있다.

순간의 실수로 보기엔 민감한 내용을 거침없이 발설했고, 카메라가 꺼졌다고 해서 바로 경솔한 발언을 여과없이 내뱉은 점은 분명 지탄받아야 마땅하다. 무엇보다 국민 프로듀서의 지지로 일약 스타덤에 오른 그들이 데뷔 1년도 안돼 '정산'과 '스케쥴'에 대한 불만을 지속적으로 갖고 표출한다는 점 또한 이해할 수 없는 상황. 이번 논란에 대해 워너원 멤버들은 뭐라고 해명할지 무척 궁금한 순간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