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한혜진 "관악산 에피소드, 다시 보니 전현무에 감정이 있었더라"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나 혼자 산다’ 공식 1호 커플 전현무♡한혜진이 공식 석상에서 애정을 드러냈다.

19일 오후 마포구 상암동 MBC 골든마우스홀에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 5주년 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방송인 전현무를 비롯해 한혜진, 박나래,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참석했다.

이날 전현무와 한혜진은 연애 사실이 공개된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언급했다. 먼저 전현무는 “가장 좋은 건 숨어서 다닐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죄지은 사람처럼 숨어 다녔었는데 이제 그러지 않아도 된다”고 답했다. 이어 “댓글의 호감도가 달라졌다. 살면서 저 때문에 설렌다는 이야기는 처음 들었다”며 밝은 웃음을 보였다.

예상치 못한 단점도 털어놨다. 전현무는 “너무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데, 직업이 MC이다 보니 프로그램마다 언급을 하게 됐다. 하지만 두 사람의 기사가 많이 다가다 보니 대중 분들의 피로도가 높아지신 것 같다”며 “‘지겹다’는 댓글을 보고 아차했다”고 밝혔다.

한혜진은 “저희는 똑같이 행동하는데 봐주시는 분들이 알고 보시니까 달라진 것 같다. 오빠가 하는 방송이 많아서 계속적으로 질문이 나오니까 이제 조금 그만 하자고 이야기했다. 더 이상은 보실 일 없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전현무는 “둘의 관계를 그만하자는 게 아니라 언급을 그만하려고 한다. 이제 조용히 예쁘게 만나자고 이야기하고 있다. 자중한 지 꽤 됐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한혜진은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로 전현무와의 관악산 등산 에피소드를 뽑아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관악산에 갔을 때는) 현무 오빠와 같이 돈을 버는 입장이었다. 그냥 아이템을 함께 찍는 식구였다”며 “이렇게 되고 나서 영상을 다시 봤는데, 감정이 조금 있었더라. 다른 멤버들에게 하는 행동과 비슷한 듯 보이지만 약간의 감정이 보였다. 놀라웠다”고 답했다.

반면 전현무는 열애설이 밝혀진 후 촬영된 긴급 녹화 에피소드를 언급했다. “우리를 털었다”며 그날을 회상했다. 전현무는 “대본도 없고 불려와서 식구들에게 문초를 당하는 기분이었다”며 “제 평생 가장 기억에 남는 녹화가 아닐까 싶다”고 덧붙였다.

전현무 한혜진 커플은 이달 초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열애 사실을 공표했다. 이후 지난 2일 ‘나 혼자 산다’ 제작진은 출연진의 스케줄을 조율해 긴급 녹화를 진행했다. 전현무는 해외 스케줄로 참석하지 못한 헨리와의 영상통화에서 “여기 내 여자친구한테 인사해”라고 한혜진을 당당히 소개해 놀라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지난 2013년 3월 22일 첫 방송을 시작해 5주년을 맞았다. 5년 동안 ‘나 혼자 산다’에는 총 91명의 스타가 출연, 각자의 개성이 묻어나오는 다채로운 싱글 라이프를 공개했다. 당시 리얼버라이어티의 홍수 속에서 리얼한 관찰 예능의 선두주자로 나선 ‘나 혼자 산다’는 시청자들의 꾸준한 사랑에 힘입어 MBC 간판 예능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현재 맹활약 중인 전현무, 한혜진, 이시언, 박내래, 기안84, 헨리가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MBC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