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가 보인다… 호날두, 4골 몰아치며 득점왕 추격 시작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득점왕 레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레알 마드리드)가 빠질 수 없다.

호날두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2017~2018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29라운드’ 지로나와 홈 경기에서 홀로 4골 1도움의 맹활약을 펼치며 팀의 6-3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승리로 레알 마드리드는 승점 60(18승6무5패)을 기록하며 3위를 지켰다. 다만 이제 9경기가 남은 시점에서 1위 바르셀로나(승점 75)와의 승점 차는 여전히 상당해 역전 우승은 힘들어 보인다.

그러나 호날두는 득점왕 레이스만큼은 포기하지 않았다. 탈환이 눈앞이다. 호날두는 초반만 해도 득점 엔진에 시동이 잘 걸리지 않았지만 후반 들어 명성다운 득점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이날도 4골을 추가하며 루이스 수아레스(21골·바르셀로나)을 제치고 득점 2위까지 올라섰다. 선두 리오넬 메시(25골·바르셀로나)와는 이제 3골 차다.

물론 메시가 잠자코 있을 선수는 아니다. 메시도 29라운드 빌바오전에서 한 골을 넣으며 꾸준히 득점을 적립하고 있다. 바르셀로나는 이번 시즌 23승 6무를 기록하며 무패 선두를 달리고 있다. 메시로선 이번 시즌 자신의 득점왕 2연패라는 목표가 뚜렷하다. 발동 걸린 호날두와 꾸준한 메시의 득점왕 싸움이 라리가를 지켜보는 팬들의 즐거움을 높여주고 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레알 마드리드 페이스북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