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A씨 지목’ 곽도원 “사실무근” 네티즌 왈가왈부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영화배우 A씨’로 지목된 배우 곽도원이 입장을 밝혔다.

25일 오전 한 커뮤니티사이트 게시판에는 “예전에는 연희단에 있었고 지금은 영화판에서 잘 나가는 ㄱㄷㅇ씨 잘 지내냐. 저랑 공연하던 7, 8년 전 일 기억나냐”는 ‘미투’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공연 시작 전 스트레칭 할때면 당신이 늘어놓는 음담패설, 업소 아가씨 불러다가 뒹군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 갓 미성년자를 벗어난 여배우가 스트레칭 하는데다 대놓고 ‘창녀하기 좋은 나이다’라고 했다”며 “장비 고장나서 작동 안할 때, 쌍욕을 하면서 스태프를 멍들 정도로 그렇게 팼어야 했나. 당신이 그 난리 치니 연출 도망가고 새 연출 온 건 기억나냐”며 성희롱 발언 및 스태프 폭행 등을 폭로했다.

실명의 초성을 공개한 것도 더불어 글쓴이는 “악역을 잘한다고 칭찬 받는다. 요샌 착한 역도 하더라. 이윤택 때문에 연희단에서 쫓겨나 연극 못하게 됐다고 인터뷰 했다” 등 누가봐도 곽도원이 연상되는 신상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거론했다.

이에 곽도원 측은 저격글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고 발빠르게 입장을 공개했다. 폭로글 글쓴이가 A배우와 7, 8년 전 함께 공연했다고 했지만 곽도원은 11년 전 2007년 연희단거리패에서 퇴단 당하고 같은 해 출연한 독립영화 ‘열정 가득한 이들’에 출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글쓴이가 언급한 7, 8년 전에는 영화 ‘황해’에 조연으로 출연했을 때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미투 운동에 대해서 적극 지지한다. 그러나 허위 사실을 미투 운동인 것처럼 포장해 유포하는 행위는 미투 운동과는 전혀 무관하며 본질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곽도원이 빠르게 자신의 신상을 공개하며 입장을 밝힘으로써 논란은 일단락 되는 분위기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여전히 왈가왈부를 이어가고 있다. 앞서 공개된 ‘미투‘ 글에서 글쓴이는 “이윤택 때문에 극단에서 쫓겨나 연극을 못했다고 했지만 나와 연극을 할 때도 연희단을 나온 뒤였고 그 뒤로도 연극 몇 편 더 했다”고 밝힌 바 “시기가 맞지 않는다”는 곽도원의 해명에 여지가 남아있다는 것. 그러나 일각에서는 곽도원의 해명과 글쓴이가 해당 글을 삭제한 점 등을 들어 거짓 폭로로 ‘미투’ 운동이 역풍을 맞는 일이 없어야한다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kwh0731@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