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미보러 왔어요"… 컬링 결승전 찾은 AOA 지민·설현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한국 여자컬링이 역대 아시아 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거머쥔 가운데, 걸그룹 AOA 지민과 설현이 경기장을 찾아 응원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은 25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결승전에서 아쉽게도 스웨덴에 3-8로 패했지만, 아시아 팀 최고 성적인 은메달을 따냈다. 앞서 한국 여자 컬링 대표팀은 연이어 세계 강호들을 연파하며 예선 1위로 결승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고, 대한민국에 '영미' 열풍을 일으키며 큰 주목을 받았다.

연예계 스타들도 컬링 응원에 동참한 가운데, AOA 지민과 설현이 관중석에 앉아 결승전을 지켜보는 모습이 스포츠월드 카메라에 포착됐다. 응원에 방해되지 않도록 모자와 마스크를 쓰고 경기를 지켜봤지만, 유독 빛나는 미모는 감춰지지 않아 눈길을 끈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김두홍 기자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