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마늘 소녀’ 원대한 꿈 ‘현실로’… 여자컬링, 사상 첫 ‘메달’

[스포츠월드=강릉 권영준 기자] 한국 컬링 새 역사가 열렸다. 올림픽 사상 첫 메달을 획득했다. 이 원대한 성과를 이룬 것은 ‘영미야~’로 똘똘 뭉친 ‘마늘 소녀’ 김영미, 김은정, 김경애, 김선영(이상 경북체육회)이었다.

모든 선수가 김 씨라고 해서 붙여진 이름 ‘팀 킴’ 한국 여자 컬링대표팀은 23일 강원도 강릉 컬링센터에서 치른 일본과의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컬링 준결승전에서 정확하고 절묘한 슛을 앞세워 연장접전 끝에  8-7로 승리했다. 이로써 대표팀은 결승 진출을 확정 짓고, 은메달을 확보했다. 한국 컬링 역사상 첫 메달이다.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장식했지만, 도전은 끝나지 않았다. 금메달을 향해 다시 한번 스톤을 던진다. 이들은 오는 25일 오전 9시 같은 장소에서 스웨덴과 격돌한다. 스웨덴은 이날 영국을 10-5로 꺾고 결승에 올랐다. 대표팀은 지난 19일 라운드로빈 예선에서 스웨덴을 상대로 7-6으로 승리한 바 있다.

이날 ‘팀 킴’은 1엔드부터 무서운 기세로 일본을 몰아붙였다. 특히 김경애의 6번째 슛으로 일본 스톤을 테이크아웃했고, 한국 스톤 4개를 하우스 안에 남겼다. 일본이 다시 한국 스톤을 걷어내기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김은정의 노련한 경기 운용으로 3점을 쏟아냈다.

2엔드에서 2실점은 내주며 추격당했지만, 대표팀은 흔들리지 않았다. 3~4엔드 서로 1점씩 주고받으며 공방전 흐름으로 향했다. 그래서 5엔드는 중요했다. 경기 중반에 접어들었고, 일본의 추격이 시작됐다. 1차 승부처였다.

‘팀 킴’은 위기의 순간 더 강인한 모습을 연출했다. 승부처였던 5엔드에서 테이크 아웃의 향연을 선보였고, 마치 ‘괴물’과 같은 슛으로 일본을 압박했다. 이날 경기의 하이라이트였다. 한국은 4번째 슛 시도를 앞두고 고민에 빠졌다. 하우스 내에는 한국과 일본의 스톤이 각각 2개씩 남았다. 그리고 하우스 전면에는 일본의 스톤 하나가 가드 역할을 하고 있었다. 이에 김은정이 작전을 짰고, 김선영이 고개를 끄덕였다. 김선영의 손을 떠난 4번째 슛은 일본 스톤을 직접 때렸고, 이 스톤이 다른 2개의 일본 스톤까지 쳐내는 명장면을 연출했다.

관중의 함성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트리플 테이크 아웃을 당한 일본은 2번의 슛을 통해 하우스에 2개의 스톤을 남겼다. 이를 그냥 지켜볼 ‘팀 킴’이 아니었다. 김은정은 슛을 시도했고, 곧바로 “영미야~”를 외쳤다. 탄력받은 스톤은 김영미의 스윕에 힘을 냈고, 다시 일본 스톤 2개를 모두 쳐냈다. 기선을 완전히 제압한 대표팀은 5엔드에서 2득점에 성공하며 6-3으로 앞서갔다.

준결승은 분명 달랐다. 대표팀의 기세에도 일본은 쉽게 무너지지 않았다. 일본은 9엔드 2점, 그리고 마지막 10엔드에 극적으로 1점을 획득하며 결국 7-7 동점을 만들었다. 김은정의 마지막 슛이 일본 스톤을 처내는 데 성공했으나, 한국 스톤도 밀려 나갔다.

아쉬움을 뒤로한 채 돌입한 연장전. 역시 양 팀 모두 신중했다. 한국이 기세를 잡은 것은 김경애의 6번째 슛이었다. 일본의 가드 스톤과 하우스 안에 안착한 스톤까지 쳐냈다. 완벽한 더블 테이크 아웃이었다. 이제 하우스에는 한국과 일본의 스톤이 1개씩 남았다. 일본은 곧바로 작전타임을 신청했다.

하지만 한국의 기세는 멈출 줄 몰랐다. 관중석에서는 “영미야~”의 함성이 커졌다. 그리고 김은정의 7번째 슛이 일본이 다시 세운 가드를 절묘하게 피해 하우스 내 일본 스톤을 테이크 아웃했다. 하우스 내 스톤은 한국의 스톤 2개뿐. 일단 승기를 잡았다. 일본은 마지막 스톤에 승부수를 걸었고, 테이크 아웃과 함께 하우스에 스톤을 남겼다. 10엔드와 같은 상황이었다. 김은정의 슛이 하우스 내 티에 가까이 위치하면 승리하는 상황. 딜리버리에 나선 김은정은 슛을 시도했고, 이 스톤은 티 가장 가까이 멈춰섰다. 마늘 소녀들은 모두 부둥켜안았고, 감독석에서 지켜보던 김초희도 펑펑 울었다. 경기장에는 대한민국이 울려 퍼졌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연합뉴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