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의 여왕2’ 권상우, 에이스 형사 하완승의 키워드 분석

[정가영 기자] 배우 권상우(사진 왼쪽)가 또 다른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찾는다. 오는 28일 첫 방송을 앞둔 KBS 2TV 새 수목드라마 ‘추리의 여왕 시즌2’의 ‘직감의 제왕’ 형사 하완승으로 돌아오는 그의 대표 키워드가 기대를 부르고 있는 것.

▲마약 탐지견 명성, 살아있네!

권상우는 시즌1에서 서동서 마약 탐지견이라 불릴 만큼 남다른 집념으로 범죄를 소탕, 강력계 형사 하완승으로 완벽히 열연했다. 날카로운 촉을 발휘하는 것은 물론 거침없는 맨몸 액션까지 소화했던 권상우는 시즌2에서도 명성을 이어갈 만한 활약을 준비하고 있다. 현재 촬영장에서 누구보다 적극적인 태도로 임하고 있는 그는 또 한 번 강렬한 카리스마에 시동을 걸고 있다는 후문.

▲이게 바로 츤데레의 길

권상우와 최강희(유설옥 역)의 앙숙 콤비 호흡은 ‘추리의 여왕’의 뜨거운 인기를 견인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사랑스러웠다. 특히 민간인 신분으로 사건 현장을 뛰어다니는 최강희를 향해 “뭐야 아줌마!”라며 으르렁 대면서도 그녀를 은근히 챙기는 행동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해 여심을 설레게 한 권상우 표 츤데레 매력이 이번 시즌에는 어떤 모습으로 찾아올지 주목된다.

▲핫 플레이스 적응이 관건

시즌1에서 서동서 에이스 형사로 이름 날렸던 권상우는 시즌2에서 중진경찰서 강력팀이라는 새 소속을 얻게 된다. 행동반경이 넓어지고 스케일이 커진 만큼 그가 맞닥뜨리는 사건의 스케일도 커질 터. 강력범죄계의 핫 플레이스에 온 이상, 얼마만큼 빠르게 적응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전망이다. 늘 자신만만했던 서동서 마약견 권상우의 고군분투기가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한다.

이처럼 키워드 분석을 통해 돌아온 권상우의 심상치 않은 매력을 예고한 ‘추리의 여왕 시즌2’는 장바구니를 던져버린 설옥(최강희)과 추리군단을 거느리고 돌아온 완승(권상우)이 크고 작은 사건을 해결하며 숨겨진 진실을 밝혀내는 생활밀착형 추리드라마. 오는 28일 밤 10시에 첫 방송되며 한 주 앞선 21일, 22일에는 시즌1 하이라이트 방송이 편성돼 시청자들의 관심이 상승하고 있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