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호주] 이근호 선제골… 리드 잡은 김봉길호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8강이 조금은 가까워졌다.

김봉길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이 17일(한국시간) 중국 장쑤성 쿤산 스타디움에서 열리고 있는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예선 D조 3차전 호주전에서 1-0 리드를 잡았다.

이날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내세웠다. 최전방에 이근호가 위치, 조영욱, 한승규, 윤승원이 2선에서 공격을 지원한다. 중원은 황기욱, 장윤호가 자리했고 수비는 국태정, 황현수, 이상민, 박재우가 포백라인을 구축한다. 골문은 강현무가 지킨다.

호주전은 8강행 운명이 걸려있는 중요한 경기다. 한국은 D조에서 1승 1무 승점 4로 조 1위에 올라 있지만 베트남과 호주 역시 승점 3으로 쫓고 있는 상황. 만약 한국이 호주전 패배를 당하고 같은 시각 베트남이 시리아를 이긴다면 3위로 밀려나 8강행이 무산된다.

시작이 좋다. 전반 17분 윤승원이 골키퍼와 1대 1 찬스에서 쏜 슛이 골키퍼를 맞고 나오자 이근호가 달려들어 마무리지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