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장은, 고종수 감독 부름에 ‘대전행’… 부활 노린다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스승따라 대전간다.’

오장은이 대전 유니폼을 입는다.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의 대전 시티즌은 12일 “미드필더 오장은과 안재준을 영입해 중원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오장은은 수원 삼성 시절 고종수 당시 코치와 호흡한 바 있다. 2018시즌을 앞두고 대전 사령탑에 오른 고종수 감독은 오장은을 불러들여 팀 전력을 강화했다.

오장은은 2002년 J리그, FC 도쿄에서 프로에 입문했다. 데뷔 당시, J리그 최연소 출장 기록(16세 8개월)을 갱신하기도 했다. 이후, 2005년 대구 FC에서 입단하며 K리그 무대를 밟았다. 대구(2005~2006), 울산(2007~2010), 수원삼성(2011~2016), 성남FC(2017)를 거치며, 285경기에 출장해 24득점 21도움을 기록했다. 수비형 미드필더인 오장은은 섀도 스트라이커에서부터 오른쪽 풀백까지 다양한 포지션을 책임질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 성실한 플레이뿐만 아니라, 오프 시즌에도 꾸준한 선행으로 경기 외적인 부분에서도 모범이 되는 선수이다.

안재준도 눈에 띈다. 2008년 인천에서 데뷔한 안재준은 첫 시즌부터 주전으로 활약하며 인천 수비라인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 2011년 전남으로 잠시 이적했었으나, 두 시즌 만에 인천으로 복귀했다. 안산 무궁화(2015~2016), 성남(2017)을 거치며 271경기 출장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수비라인의 대들보로 믿음직한 역할수행을 기대하고 있다.

대전은 지난 주부터 백종환, 안상현, 오장은, 안재준 등 베테랑 선수들의 영입을 발표했다. 모두 K리그에서 200경기 이상의 출장기록을 가지고 있다. 네 선수의 기록만 합해도 1001경기에 달한다.

대전은 올 시즌 R리그 운영 등을 통해, 재능 있는 신인 선수들 발굴과 육성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경기장 안팎에서 구심점이 되어줄 베테랑 선수의 존재가 반드시 필요하다. 네 선수가 폭넓은 경험과 노련미로 팀의 구심점이 되어주고 이를 바탕으로 젊은 선수들의 성장세도 탄력을 받는 것이 대전이 꿈꾸는 그림이다.

young0708@sportsworldi.com

사진=대전 시티즌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