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랜드 카운트다운 불꽃쇼와 함께 새해 열어요

[전경우 기자] 에버랜드가 2018년 새해를 맞이하는 카운트다운 불꽃쇼(사진)를 31일 밤 11시 40분부터 진행한다.

평소보다 약 3배 이상 많은 1만여 발의 불꽃이 밤 하늘을 수놓을 예정인 올해 카운트다운 불꽃쇼는 에버랜드를 찾은 손님들과 함께 2017년 가장 인기 있었던 공연들을 돌아보는 연말 시상식 파티 콘셉트로 진행된다.

시상식 사회자로 변신한 에버랜드 캐릭터 레니와 라라의 소개로 ’슈팅워터펀’, ‘카니발판타지퍼레이드’ 등 올해 주요 공연들의 하이라이트 갈라쇼가 영상과 즉석 공연으로 펼쳐지며, 객석에 마련된 미니 무대에 실제 공연 연기자들이 깜짝 등장해 손님들과 함께 신나는 댄스 타임도 갖는다. 이렇게 10여분간의 갈라쇼가 끝나면 파티 분위기를 더욱 고조시키는 흥겨운 댄스 음악이 이어지며, 새해가 시작하는 밤 12시에 맞춰 다함께 카운트다운을 외치고 1만여 발의 불꽃 축포와 함께 2018년 새해를 맞이하게 된다.

31일 에버랜드는 평소보다 4시간 늘어난 새벽 1시까지 운영되며, 강남, 양재, 수원, 용인, 분당 서현 등으로 운행하는 대중교통 버스도 새벽 1시 30분까지 연장된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