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특, 故 종현 애도 “보내기 전날 꿈에 찾아와…미안함에 가슴 시리다”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슈퍼주니어 이특이 종현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을 표현했다.

이특은 25일 새벽 자신의 SNS에 크리스마스 케이크 사진과 함께 장문의 글을 게재해 故 종현을 추모했다.

그는 “그 누구도 너를 잘안다고 말할 수 없고 그 누구도 너랑 친해 모든 걸 공유했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은 없을 것이다. 한 사람의 외로움이, 분노가, 슬픔이.. 표현할 길이 없어 마지막의 선택을 했는지 남은 사람들에게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당분간 생각을 좀 많이 해봐야 할 거 같다”라며 “손잡아 달라고 내밀던 손을 더 힘껏 끌어주지 못한 미안함에 더 가슴 시리고 연예인이기에 견뎌야할 무게라고 하기엔 너무나도 큰 무게였고, 어느 한가지를 포기하기엔 많은 길을 걸어왔기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한 그 모습이 더 마음이 아플뿐입니다”라고 말하며 세상을 떠난 종현을 향한 슬픈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보내기 전날 꿈에 찾아와 형이 더 행복해야한다고 환히 웃고 간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합니다. 누구에게나 시련이나 아픔 고통들이 있지만 그 크기는 서로 잴 수 없는 것이며 자기가 처한 상황에 느끼는 감정이 가장 힘들고 어려울 수 있을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저도 우울증을 심하게 겪으면서 살아 숨쉬는 것보다 죽는게 나을 거 같다는 생각에 하루하루가 힘들었고 군대에선 그런 나를 그저 쇼하는 모습으로 비춰졌을테고 그런 시선들이 더 힘들었고 그렇게 1년 가까이 어렵고 힘든 시간을 견뎌냈고 이런 상황을 겪어 봤기에 조금이라도 해소 할 수 있는 아주 작은 탈출구가 있었더라면 조금은 나았을 텐데..”라는 말로 우울증을 겪어온 자신의 상황을 설명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크리스마스라 크리스마스의 기적이라는 단어가 더 깊이 느껴집니다. 모두 언제나 크리스마스 같은 특별한 하루하루 보내길 바랍니다”라며 글을 맺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이특 인스타그램 캡쳐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