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스타] '범죄도시' 김성규 "치킨집 하시는 부모님, 여행 선물 하고 싶어요"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윤계상 옆에 그 배우 누구야?”

영화 ‘범죄도시’(강윤성 감독)를 본 관객이라면 극장을 나오는 길에 한 번쯤 이 이야기를 했을거다. 김성규는 장첸(윤계상) 일당의 행동대장 양태로 분해 존재감을 발휘했다. 장첸의 오른팔이 위성락(진선규)라면 양태는 그의 왼팔이다.

김성규는 순진무구한 얼굴을 하고 악행을 저지르는 양태 캐릭터를 완벽하게 만들어냈다. 양태가 또 다른 범죄조직인 이수파와 혈투를 벌인 뒤 피로 뒤덮인 얼굴로 말갛게 웃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공포감을 조성하기에 충분했다. 김성규는 때로는 광기 어린 눈빛을, 때로는 아이 같은 순진한 눈빛을 빛내며 단순한 악역이 아닌 속을 알 수 없는 입체적인 인물로 그려냈다.

장첸 일당의 열연 덕분일까. 영화는 초대박을 쳤다. 손익분기점 200만이었던 ‘범죄도시’는 ‘군함도’를 제치고 올해 개봉 영화 흥행 4위에 올랐다. 700만을 향해 질주 중이다.

-부모님이 보시곤 어떤 반응이셨나.

“영화를 처음 봤을 때 아버지께서는 별로 안 좋아하셨다. 비중이 적다고(웃음). 주변에 홍보도 엄청 많이 하셨는데 아들이 맞고 얼굴도 안 좋게 나오니 그러셨나보다. 영화를 보시곤 ‘그냥 이름 알린걸로 만족해라’라고 응원해주셨다. 지금은 인스타 아이디를 만들어서 ‘범죄도시’ 글이 올라오면 좋아요를 눌러주신다. 뿌듯하다.”

-지금은 기뻐하시나.

“근래 특별히 나쁜 일이 있었던 것도 아니지만 좋은 일도 없이 지냈다. 그래서 이렇게 잘되고 있는 것을 너무 좋아하신다. 어머니께서 특히 누구보다 제 걱정이 많으셨는데 이제 마음의 짐을 좀 덜으신 것 같다.”

-부모님께 애정표현도 하나.

“다른 집 아들들처럼 장가, 취직 등으로 기쁨을 드린게 없다. 영화가 잘되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조금만 기다려 주시면 언젠가 꼭 제주도로 여행을 보내드릴 거다. 건강관리 잘 하셨으면 좋겠다. 부모님께 메시지로 ‘사랑합니다’는 말은 하는데, 기사로 말하는 건 처음이다. 어머니, 아버지 사랑합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