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슈퍼주니어 발목 잡는 슈퍼주니어 강인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도대체 무슨 생각이었을까. 지난해 음주운전으로 자숙 중이던 슈퍼주니어 강인이 이번엔 음주폭행으로 물의를 일으켰다. 음주와 관련된 사고만 무려 네 번째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7일 오전 4시30분경 신사동 한 주점에서 한 남자가 여자를 폭행하고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사건 현장에 가보니 그 남자는 강인이었고, 피해자가 처벌을 원하지 않아 훈방조치됐다고 전해졌다. 피해자는 자신을 여자친구라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인은 유독 술과 관련된 사고와 인연이 깊다. 지난 2009년에 술집에서 주먹다짐을 벌이다 불구속 기소됐고, 그해 10월엔 음주 뺑소니 사고를 냈으며, 군 복무 이후 조용히 지내던 중 지난해 5월 다시 한번 음주사고를 저질렀다. 슈퍼주니어 활동까지 빠지며 자숙을 선언했던 강인은 또다시 사고를 저질렀고, 음주폭행 사건으로 다시 한번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게 됐다. 당연히 대중의 시선은 싸늘할 수밖에 없었고, 슈퍼주니어 팬들 또한 당혹감을 감출 수 없었다.

사태가 확산되자 슈퍼주니어 소속사 SJ레이블 측은 공식 사과했다. SJ레이블 측은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당시 강인은 술자리에 함께 있던 친구와 다툼이 있던 중, 오해를 빚어 파출소에서 현장에 오게 됐다"고 경위를 밝히며 "상대방에게 사과했고 현장에서 원만히 마무리한 상황입니다. 자숙 중인 상태에서 물의를 일으켜 다시 한번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죄의 뜻을 밝혔다. 하지만 이는 소속사 측의 사과일뿐, 강인이 직접 건넨 사과는 단 한 마디도 없었다. 또 그동안 자숙하겠다는 그의 말이 거짓이었다는 점에서 실망감과 배신감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태다.

뿐만 아니다. 강인의 이번 음주폭행은 현재 슈퍼주니어가 활동 중에 일어난 사건이란 점에서 더욱 뼈아프게 다가온다. 최시원 반려견 사건의 여파가 남아있는 상황 속에서 강인까지 불을 끼얹으면서 활동 중인 슈퍼주니어 멤버들은 그야말로 맥이 빠질 수밖에 없는 상황.

13인조에서 6인조로 대폭 축소 컴백한 슈퍼주니어는 이를 악물고 활동에 임하고 있고, 음악방송부터 예능, 홈쇼핑까지 발로 뛰면서 열정을 불태우고 있다. 도움은 못될 망정, 슈퍼주니어의 발목을 잡는 슈퍼주니어 강인. 슈퍼주니어 멤버들과 슈퍼주니어를 위해 힘쓴 스태프들이 안쓰럽게만 느껴지는 순간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스포츠월드DB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