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야한거 아냐?" 유명 여가수 비키니 뒤태사진 선정성 논란

 

여성듀오 다비치 멤버 강민경이 비키니 뒤태 사진을 공개한 가운데, 때아닌 선정성 논란이 일고 있다.

강민경은 최근 인스타그램에 "늦여름 고요한 바아다"라고 적고 사진을 올렸다.

한 야외 수영장에서 찍은 사진이다. 비키니 수영복 차림의 강민경이 수영장 벽에 매달린 채 풍경을 바라보고 있는 장면이다.

강민경의 하얀 피부와 늘씬한 몸매가 단연 시선을 강탈한다. 수영장 바깥에는 드넓은 바다와 수풀이 어우러져 여유로운 분위기가 느껴진다.

뉴스팀 news@segye.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