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의 망신살…하필 국내 최초의 PGA 투어 열리는 기간에 발생

[스포츠월드=배병만 기자]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가 낯부끄러운 국제적인 망신살을 샀다.

KLPGA(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가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의 1라운드를 취소해 3라운드 대회로 축소 운영한다고 20일 낮 12시 직전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KLPGA는 19일(목) 진행된 KB금융 스타챔피언십 1라운드에서 프린지와 그린이 육안으로 판단하기 어려워 마크하면서 벌타가 부과된 2명의 선수에 대해 경기위원회의 잘못을 인정하고 벌타에 대해 면책을 했다.

이에 대해 면밀히 검토한 결과, 프린지에 대한 상이한 규칙 적용으로 인해 불이익을 당한 선수들이 다수 있는 것으로 판단해 1라운드를 취소하는 것으로 20일 오전 10시에 최종 결정했다.

KLPGA는 “선수와 골프팬, 대회를 개최해 주신 스폰서 등 모든 분들께 머리 숙여 깊이 사과드립니다. KLPGA를 사랑해 주시는 모든 분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더욱 최선을 다하겠으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 방지에 총력을 다하겠습니다.”는 입장을 밝혔다.

최진하 경기위원장은 1라운드 취소에 대해 책임을 지고 사무국에 사직서를 제출한 상태다.

이번 한국여자프로골프의 경기 최소는 공교롭게 한국에서 열리는 최초의 PGA 투어인 ‘더 CJ컵 & 나인브릿지’가 열리는 기간에 발생했고 외신 취재기자 등이 한국에 대한 이목이 집중된 상황에서 벌어져 그 사태가 국제적인 망신살로 번졌다. 한 외신 기자는 “한국여자프로골프가 세계 최고의 수준인데 이런 일이 벌어진다는 것은 정말 이해가 안간다”며 고개를 갸우뚱하기도 했다.

KLPGA 측은 경기위원장의 사직서 수리로 이번 사태를 마무리 지을 것을 알려졌지만 초유의 사건임을 고려할 때 앞으로의 파장이 엄청나게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KB금융 스타챔피언십이 메이저대회인데다 연말 각 분야에서 선수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한국여자프로골프에 대한 신뢰도가 엄청나게 떨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한편 20일 변경된 1라운드에서 오후 2시 30분 현재 김민교(21)가 4언더파로 단독선두를 달리고 있다. 

man@sportsworldi.com

19일 경기에서 경기중 담소를 나누는 선수들. 하지만 이날 경기는 전면 취소됐다. 사진=KLPGA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