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마동석 "성룡처럼 브랜드화된 액션물 만들 것"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배우 마동석이 한국 대표 액션 배우로 놀라운 흥행 기록을 일궈냈다.

마동석이 주연으로 출연한 ‘범죄도시’는 2004년 하얼빈에서 넘어와 순식간에 대한민국을 공포로 몰아넣은 신흥범죄조직을 일망타진한 강력반 괴물 형사들의 조폭소탕작전을 영화화 한 작품. 청불(청소년관람불가 등급) 영화로 추석 극장가에 등장했음에도 박스오피스 1위에 올라섰다.

이렇듯 ‘범죄도시’가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었던 데는 통쾌한 스토리와 연출, 그리고 무엇보다도 마동석의 믿고 보는 액션이 큰 몫을 했다. 극중 마동석은 괴물 형사 마석도 역으로 분해 액션 내공을 폭발 시켰다. 더불어 마동석은 시나리오 기획에 직접 참여해 과거 있었던 범죄조직 소탕 실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형사들의 리얼한 이야기를 더해 현실감 있는 연기를 살려냈다.

‘범죄도시’를 흥행으로 이끌며 독보적인 액션 배우로서의 입지를 다시 한 번 공고히 한 마동석. 한국 대표 액션배우로 등극했을 뿐만 아니라 세계적 액션스타 성룡처럼 한국의 오락 액션 시리즈물을 만들고 싶다는 큰 뜻을 밝힌 그의 향후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영화가 호평을 받고 있다.

“기분 좋다. 무대인사를 정말 많이 돌았는데, 영화 끝나고 무대 올라가면 분위기가 좋더라. 강력반 형사들 실화를 바탕으로 한만큼 실제 경찰분들도 많이 초대해서 오셨는데 일반 관객들이나 배우들과 반응이 비슷하더라. 뭔가 선수도 인정했다는 느낌이 들어 기뻤다.”

-이번 캐릭터는 이전에 보여줬던 형사와 다른 것 같다.

“캐릭터를 위해 형사분들을 만나면 그런 얘기를 한다. 왜 항상 우리는 영화에서 억눌려 있고 사건 해결하면 맨 뒤에 나타나고 그러냐고, 우리가 항상 맨 먼저 가있는데 제대로 좀 보여 달라고. 그래서 좀 더 현실에 가깝게 만들려고 노력했다. 다행히 ‘범죄도시’ 보고 어느 강력반 형님이 농담식으로 ‘너는 어떻게 알고 내 얘기를 찍었냐’면서 속이 다 시원했다고 하셨다. 정말 감사했다.”

-기획부터 참여한 작품이다.

“제작이나 캐스팅은 아니고 시나리오 기획에 참여했다. 오랫동안 노심초사 하면서 공을 많이 들인 작품이라 일단 세상에 나왔단 것만으로 굉장히 기뻤다. 감독님도 시나리오 쓰는 분이라 세세하고 풍부하게 잘 만들어주셨다. 오락영화라고 해서 생각보다 캐릭터가 가볍지가 않고 깊은 감정들도 있다.”

-답답한 현실을 깨주는 통쾌함이 있다.

“딱히 지금 사회적 이슈에 대해 생각한 건 아니다. 그냥 어렸을 때부터 형사 되고 싶었던 이유가 억울한 사람 있으면 안 되겠다고 생각해서다. 이유 없이 다른 사람을 해하는 사람들이 싫었다. 그래서 경찰이 되고 싶었지만 배우가 됐으니까 형사 역을 꼭 하고 싶었고, 형사들의 단편적인 모습보다 그들이 뭘 하고 있는지를 제대로 보여주고 싶은 마음이 있었다.”

-가장 리얼한 모습으로 꼭 넣고 싶었던 부분이 있는지.

“콘테이너를 사무실로 만들어 쓴다든가 형사들끼리의 관계 같은 것도 전부 실화를 바탕으로 한다. 반장과 데스크가 친구로 나오지 않나. 실제로 형사 친구끼리 한 명은 진급하고 한 명은 사고 많이 쳐서 못 올라가서 데스크와 형사가 친구인 팀이 실제로 있었다. 그걸 모티브로 가자고 했고, 그래서 최귀화랑 오히려 케미가 잘 살았던 것 같다. ‘진실의 방’도 실제로 있는 거다. 이름은 영화에서 우리가 따로 붙인 거지만, 악질범들만 취조를 하는 방이 따로 있었다.”

-윤계상과 액션 호흡은 어땠나.

“(윤계상이)운동도 많이 하고 안무도 많이 한 친구라 잘하더라. 합이라는 게 왼손 오른손 순서만 한 번 틀려도 맞게 되는데 고맙게도 정말 잘 해줬다. 우리 작품이 드라마가 쌓여가는 재미가 있는 영환데, 그 핵심이 장첸이었다. 가장 악랄하고 비열하게 해줘야 나중에 통쾌함이 배가 되는데 그런 부분을 잘 해줬다.”

-액션 배우인데 ‘마블리’라는 별명이 있다.

“귀여운지는 사실 잘 모르겠다.(웃음) 그냥 코미디를 좋아한다. 평소에도 코미디 욕심이 있어서 그런 분위기를 만드는 것 같다. 그러다보니 피 안 나오고 경쾌한 액션물도 하고 싶다. 성룡 처럼 되고 싶다고 기사가 나갔는데, 그런 건 아니고 브랜드화 된 오락 액션물을 만드는 게 꿈이다.”

-또 기획 중인 작품이 있나.

“있다. 배우들이 자기가 하고 싶은 역할 평생 못하고 죽을 때도 있다고 한다. 그러다보니 작품 선택할 때 시나리오를 가장 먼저 보게 된다. 그래서 기획을 시작한 것도 있다. 내가 해보고 싶은 건 꼭 한번 도전 해보려고. 어려서 팔씨름 영화를 만들고 싶다고 생각했던 걸 시나리오화 해서 지금 작업하고 있다. 곧 제작에 들어갈 예정이다.”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키위미디어그룹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