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FC 김동현B, 고미 다카노리 1R 격파…임현규 전찬미는 쓴잔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김동현B(28)이 코리안 파이터의 자존심을 살렸다.

김동현은 23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아레나에서 치른 UFC 파이트 나이트 117 메인카드 경기서 고미 다카노리(38)에게 1라운드 1분30초 만에 오른손 펀치로 TKO승리를 거뒀다. UFC 2연패 뒤 2연승.

이날 임현규와 전찬미가 모두 일본 선수에게 패하면서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적지인 일본에서 열린다고 해도 모조리 일본 선수에게 무너지는 것은 한국인 파이터로서는 자존심이 상하는 일이다.

고미 다카노리는 강력한 러시와 펀치 세례로 과거 프라이드 경량급 타이틀을 거머쥔 일본 격투계의 스타였다. 최근 4연패로 세월의 흐름을 막을 수 없지만 김동현으로서는 결코 방심해서는 안 되는 상대다.

첫 공격으로 제압했다. 사이드 스텝으로 피하면서 고미의 접근을 유인한 뒤 오른손 스트레이트를 고미의 턱에 꽂아넣었다. 그 충격에 고미는 크게 넘어졌고 김동현이 파운딩을 퍼붓는 순간 심판은 경기 스톱을 선언했다. 1분30초 밖에 걸리지 않았다.

한편 임현규(32)는 언더카드 1경기 아베 다이치(25)와의 웰터급 대결에서 심판전원일치 판정패를 당했다. 전찬미(20)도 ‘판크라스의 초대 스트로급(-52kg) 챔피언 곤도 슈리(28)에게 1-2 판정패로 고개를 숙였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SPOTV NOW 제공 김동현 전찬미 임현규(왼쪽부터)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