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팩폭] "루머 휩싸여…" 지나, 역대급 안 하니만 못한 고백이네요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1년 흘러…끊이지 않는 루머에 휩싸였다”

성급했다. 적어도 무엇이 루머이고 무엇이 사실인지, 혹은 팬들에게 사과가 먼저 나와야 했던 심경 고백문이다.

올해 연예인의 심경 고백문 중 최악은 박유천이었다. 일명 ‘노래주점’ 논란 이후 사과문을 올린 타이밍이 문제였다. 하지만 적어도 박유천은 팬들이 마음을 다쳤음을 인지하고 있었고 몇 번이고 머리를 숙였다. 하지만 지나는 알맹이는 쏙 빠진 심경글로 논란을 부추긴 꼴이 됐다.

지난 13일 지나는 SNS를 통해 “1년이 넘는 시간이 흘렀다. 지금까지 기다려준 모든 분께 감사하다”며 “많은 장애물과 끊이지 않는 루머에 휩싸였지만 믿고 따라와 준 팬들 덕분에 포기하지 않았다”는 글을 남겼다.

이어 연예계 복귀에 대한 의지도 드러냈다. 그는 “우리는 곧 다시 만날 것이다. 함께 새로운 시작을 할 것”이라며 “사랑하고 보고싶고 감사하다. 다시 한 번 내 곁에 있어줘 감사하다”라고 전했다.

지나는 지난해 5월 해외 원정 성매매 혐의로 검찰에 기소돼 벌금 200만원을 선고받았다. 함께 기소됐던 피의자 4명은 모두 혐의를 인정했다. 당시 지나는 2015년 미국 사업가 2명과 3차례의 성관계를 맺고 4000만원 가량을 받은 혐의에 대해 “호감을 갖고 만난 상대였다”고 주장했으나 재판부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1년 7개월 만에 꺼낸 말이 ‘자신의 혐의가 루머다’라는 늬앙스의 글이라니. 기다려준 팬들에 대한 사랑의 표현도 좋지만 자신이 말한 루머에 다친 팬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게 우선 아닐까. 대중가수로서 그동안 받은 사랑에 보답은 못할 망정 또 한 번 실망을 안긴 심경 고백문이다.

지나의 복귀는 누구도 막을 수 없다. 준비와 절차를 밟아 음원 발매를 하겠다는 가수를 막을 방법은 없단 말이다. 지나가 노래와 춤으로 다시 대중과 만나겠다면, 논란을 돌파할 만한 실력으로 무장해 다시 무대에 오르면 된다. 물론 논란을 박살낼 실력이 아니라면 자연히 차트 아웃. 연예계는, 그리고 연예인을 바라보는 대중의 눈은 생각보다 더 냉정하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