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톡톡] 임시완 "올해 입대, 감 떨어지면 어쩌나 걱정되기도"

[최정아 기자] 임시완이 또 새로운 기록을 썼다.

2010년 아이돌그룹 제국의 아이들로 데뷔한 그는 2013년 스크린 데뷔작 ‘변호인’으로 천만 배우 대열에 합류한다. 그리고 이번엔 칸이다. 임시완은 영화 ‘불한당: 나쁜 놈들의 세상’(이하 불한당, 변성현 감독)을 들고 올해 열린 제70회 칸 국제영화제에 주연으로 참석, 기립박수를 받았다. 모든 것이 연기돌(아이돌 출신 연기자) 중 최초다.

‘불한당’은 범죄 조직의 1인자를 꿈꾸는 재호(설경구) 범죄 조직을 잡으러 감옥에 위장 잠입한 경찰 현수(임시완)의 이야기를 담은 누아르 영화. 하지만 국내 흥행은 실패했다. 손익분기점 230만명인 이 영화를 본 사람은 90만 명. 하지만 스크린 확보는 이어지고 있다. 현재 영화의 팬을 자처한 일명 불한당원들이 자발적 릴레이 상영회를 열고 있는 것. 이 역시 연기돌 출연작 중 최초다.

-출연 이유는 무엇인가

“이런 장르를 꼭 해보고 싶었다. 마침 책을 받았는데 ‘작품이 몇 년 뒤에 왔다면 얼마나 좋았을까’ 싶더라. 시기상조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그리고 감독님과 첫 미팅 때 현수 캐릭터의 나이를 좀 높게 봤다고 말씀드렸다. 감독님은 그렇지 않다고 하시면서 초반엔 재기발랄하게 시작할거라고, 특정 사건을 겪으면서 성장하는 과정을 그려보자고 하셨다. 그 말씀을 믿고 출연하게 됐다.”

-범죄조직, 언더커버 등 기시감이 드는 부분이 많은데.

“그렇다. ‘듣도 보도 못 한 새로운 영화다’라고 소개할 자신은 없었다. 그런데 감독님이 ‘그렇게 말할 필요 없다’라고 하시더라. 그러면서 ‘다르게 만들거다’라는 말을 계속했다. 그래서 걱정을 덜었다.”

-대중은 새로운 걸 원한다.

“시나리오를 선택할 때 꼭 메시지가 있는 영화만 선택하는 게 아니다. 실제로 아무 내용도 없는 장르의 영화도 즐겨 본다. 이 작품은 충분히 재미있다. ‘불한당’이 영화화 되고 내가 관객의 입장이라면 볼 것 같은 영화였다. 그렇다면 존재의 이유가 있다고 생각한다.”

-칸 영화제에 초청됐다.

“정말 얼떨떨하다. 사실 재미만을 위해서 존재한 영화라고 생각했는데 내가 우리 영화를 너무 가볍게만 생각했나 싶더라. 내가 몰랐던 ‘불한당’의 특별한 매력이 있는건 아닐까 싶다. 칸에 초청을 받은 것이 앞으로 내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모르겠다. 첫 드라마 ‘해를 품은 달’에서 시청률 40%를 기록했을 때, 그게 얼마나 대단한 건지 몰랐다. ‘변호인’으로 천만 관객이 들었을 때도 얼마나 대단한 일인지 체감하지 못했다. 칸도 마찬가지다.”

-대박 영화, 천만 영화, 칸 초청까지 30살에 많은 것을 이뤘다.

“초반 운을 다 쓴 게 아닌가 싶다.(웃음) 만약 그렇다면 어쩔 수 없다.”

-올해 군입대를 앞두고 있다.

“‘원라인’ ‘불한당’, 또 MBC 새 월화극 ‘왕은 사랑한다’까지 세 작품이 겹치니 정신이 없다. 입대 전 개인 시간을 못 가져서 아쉬운 것보다 개인 팬미팅, 앨범 활동을 할 시간이 없을까봐 걱정이다. 특히 팬들과 만날 시간이 없다고 하면 그게 참 아쉬울 것 같다. 팬들과 잠시 인사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경력 단절에 대한 걱정은 없나.

“감이 떨어지면 어떡하나 걱정이 된다. 반면 그간 겪어보지 못했던 경험을 하면서 또 새로운 걸 얻을 수 있을 거라는 기대도 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올해 군입대를 앞두고 있는 임시완은 “팬들과 잠시 인사할 수 있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다. CJ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