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시선] 옥주현, 연기로 보여준 '뮤지컬 퀸'의 자리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명실상부 ‘뮤지컬 퀸’이다. 옥주현은 ‘불륜 미화’라는 선입견도 바꿔놓는다.

18일 막을 내리는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는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한 뮤지컬이다. 미국 아이오와에서 한적한 삶을 살던 주부 프란체스카(옥주현)와 촬영 차 마을에 찾은 내셔널지오그래픽 사진작가 로버트 킨케이드(박은태)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렸다.

줄거리만 보면 이 작품은 꽤나 위험한 이야기다. 하지만 아무도 두 남녀를 향해 손가락질 할 수 없다. 동화적이지만 한편으론 지극히 현실적이기도 한 엔딩에 배우들의 열연이 더해졌다. 배우의 감정을 따라가다 눈물을 흘리는 관객도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초연이지만 완성도 높은 작품임이 틀림없다.

이탈리아 출신의 프란체스카는 미군인 남편을 따라 미국 시골 마을까지 들어왔다. 이웃집 숟가락이 몇 개인지 알 수 있을 정도로 작은 마을이다. 낡은 셔츠에 청바지를 입은 그녀는 무뚝뚝한 남편과 말썽꾸러기 아들, 딸과 옥수수 농사를 지으며 무료한 나날을 보낸다. 남편과 아이들이 3박4일 동안 집을 비웠을 때 로버트가 길을 물으려 프란체스카의 집 문을 두드린다. 두 사람은 운명적 사랑을 느낀다.

프란체스카는 로버트와 함께 할 때 원피스를 입는다. 누구의 아내, 엄마가 아닌 여자 프란체스카가 되는 순간이다. 하지만 극은 두 사람을 가만두지 않는다. 남편이 울리는 전화벨 소리, 아이들과의 통화, 절친한 이웃의 등장 등으로 프란체스카를 깨운다. 두 사람의 감정을 따라가다가도 ‘아 이 만남은 불륜이지’ 생각케하는 각성제 역할을 한다. 

프란체스카는 로버트를 만나 자기 자신을 발견하고 찾아가며 삶의 방향을 선택한다. 새 사랑을 택할 것인지 의무와 책임을 택할 것인지 후반부로 갈수록 관객의 궁금증도 커진다.

옥주현은 중년 여성 프란체스카의 심리를 밀도있게 그려냈다. 지금까지 뮤지컬에서 폭발적인 성량으로 무대를 압도했다면 이번엔 서정적이고 따뜻한 음색으로 관객을 녹인다. 그리움을 자아내기도 하고 슬프기도 한 소리다. 프란체스카가 느끼는 감정의 변화, 의식의 흐름은 관객에게 고스란히 전달된다. 옥주현이 뮤지컬배우로 또 한 단계 성장했음을 알 수 있는 부분이다. 옥주현의 다음 작품은 뮤지컬 ‘마타하리’다. ‘매디슨 카운티의 다리’로 보여준 깊이 있는 감성을 이번엔 어떤 방식으로 표현할지 기대가 모인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