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정은 저격' 장미인애 "말 가려해라, 언제 마주칠지 모르니"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장미인애가 자신의 SNS를 통해 또 한번 심경글을 게재했다.

장미인애는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장문의 심경글을 올리며 글 말미에 “말 가려하세요. 언제 어디서 저를 마주칠지 모르니”라며 곽정은을 언급했다.

곽정은은 지난 2015년 SBS ‘한밤의 TV연예’에 출연해 연예인의 사업을 주제로 장미인애 쇼핑몰, 그룹 쥬얼리 출신 조민아의 베이커리 등에 대해 이야기 한 바 있다. 곽정은은 “억측일 수 있지만 시장 가격을 모르는 상태에서 내가 벌던 것이 있으니까 이런 생각으로 가격을 스스로 정한 것이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한다”고 말하며 자신의 소견을 밝혔다.

장미인애는 “하지만 이번 일은 더 이상 참을 수 가 없습니다. 저는 제가 마지막 가지고 있던 전재산을 세월호에 기부한 첫 번째 대한민국 국민이었습니다. 저는 그 때 가장 힘든 시기였습니다”라며 “저는 다 필요없습니다. 다시 0으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살아가면 되니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공백이 5년인데 왜 자꾸 방송 연예뉴스에 오르내리고...올해는 저도 복귀를 정말 하고 싶었습니다. 이번 일로 또다시 저는 모든 게 무너져 내렸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세상 그 누구보다 행복하게 살겁니다. 그리고 곽정은씨 말가려하세요. 언제 어디서 저를 마주칠지 모르니”라며 글을 마무리 지었다.

최근 장미인애는 농구선수 허웅과의 열애설에 휩싸였다. 두 사람은 SNS에 연인 사이를 의심케 하는 게시물과 댓글 등이 남긴 바 있다. 하지만 장미인애 측은 “연인관계가 아니다”라는 글을 SNS에 올리며 열애설을 부인했다.

▲장미인애 글 전문

늘 매년 저는 저의 친구이자 그리고 동료인 친구인 저의 평생 선배 언니 후배 동생 스탭분 들이 그렇게 저를 대신해 며칠을 눈물을 흘리며 제곁에 말없이 있어주어서 저는 눈물이 나지 않더라구요. 참는거겠죠 15년을 참아내고 이겨냈으니까요 . 하지만 이번 일은 저는 더이상 참을수가 없습니다 저는 제가 마지막 가지고 있던 제게 남은 전재산을 세월호에 기부한 첫번째 대한민국 국민이였습니다. 저는 그때 가장힘든시기였습니다 . 저는 다필요없습니다 다시 0으로 초심으로 돌아가서 살아가면 되니까요. 남들에게 우수웠던 그500이 저는 전재산이였습니다 여러분들은 어떻게 하셨나요 재산이많고 큰회사를 가진회사에서 몇억을 기부하고 댓글에 그것도 돈이냐구요 저는 굶으면 굶고 다시일하면 일하자는마음으로 모든걸 비우고 내려놓았던 사람입니다. 저는 지금도 말씀드리지만 회사가없구요 매년이렇게 저를잊지않고 기사 써주시는 기자님들께 감사드릴게요 하지만 아직 일하신지 얼마안되신분들은 저를 모르시니 이렇게 저에게 더는 힘들게 하지말아주십시오. 부탁드립니다 제가 집에만있던 공백이 5년인데 왜자꾸 방송연예뉴스부터 매체에 오르내리고 제가 어떻게 살아가면될까요.... 올해는저도 복귀를 정말 하고싶었습니다 이번일로 또다시 저는 모든게 무너져 내렸습니다 하지만 그보다 좋은일들이 있겠죠 세상 그누구보다 행복하게 살겁니다 그리고 곽정은씨 말가려하세요 언제어디서 저를 마주칠지 모르니. -장미인애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장미인애 인스타그램 캡쳐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