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故 백남기 사망진단서 '외인사'로 변경… 원인은 물대포

[스포츠월드=김도현 기자] 서울대병원이 故 백남기 씨의 사망원인을 ‘병사’에서 ‘외인사’로 변경했다.

서울대병원은 15일 오후 2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 어린이병원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백 씨의 사망진단서 사망의 종류 수정에 관한 내용을 발표한다.

서울대병원은 기존 입장을 번복해 백 씨의 사망진단서에 기재된 사망의 종류를 ‘외인사’로 수정하면서 직접적인 원인도 경찰의 물대포로 결론을 내렸다.

앞서 집회 도중 경찰이 쏜 물대포에 쓰러진 백 씨는 지난 2016년 9월 서울대병원에서 317일 투병 끝에 사망했다. 당시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백남기 농민의 사인을 병사로 기록해 유족과 시민단체 측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아왔다.

d5964@sportsworldi.com

사진=YTN 방송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