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견' 도고아르젠티노, 서울 도심서 주민 3명 습격… 30대 여성 중상

[스포츠월드=김도현 기자] 서울 도심의 주택가에서 대형 맹견들이 주민 3명을 물었다.

14일 오후 서울 도봉구의 한 거리에서 도고아르젠티노와 프레사 까나리오 종인 개 두 마리가 출몰해 지나가던 주민 3명을 덮쳤다. 이에 30대 여성은 중상을 입고 나머지 2명도 병원으로 후송됐다.

해당 견종들은 사냥개나 투견으로도 활용된다. 호주나 싱가포르 등 일부 나라에서는 사육이나 반입을 금지하거나 엄격히 제한하기도 한다.

사고 뒤에도 한 마리는 마취 주사를 맞고 숨이 끊어졌지만 다른 한 마리는 다시 집안으로 옮겨져 주민들은 마음을 놓지 못했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집 주인이 없어 동의를 받는데 시간이 필요했고 형식적 절차도 필요했다. 이에 한 주민은 “사람이 또 물릴 수 있는데 사유 재산이라는 이유로 다 회피를 하는 것 같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경찰은 개 주인 31살 이 모 씨를 과실치상 혐의로 입건하고 주의 의무 태만 여부 등을 조사하고 있다.

d5964@sportsworldi.com

사진=YTN 방송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