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최고 흡입력 LG 코드제로, 무선청소기 1등 브랜드 도약하나

[스포츠월드=한준호 기자] LG전자가 세계 최고 수준의 흡입력을 갖춘 무선청소기 ‘코드제로(CordZero)’를 내놓고 1등 브랜드 도약을 향해 첫 발을 내딛었다.

LG전자는 12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송대현 H&A 사업본부장(사장), 최상규 한국영업본부장(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LG 코드제로 ART 시리즈’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했다.

LG전자는 이날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 ‘코드제로 A9’, 로봇청소기 ‘코드제로 R9’,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T9’으로 구성된 ‘코드제로 ART 시리즈’ 무선 청소기 신제품을 선보였다. 이 제품들은 무상 보증 10년의 ‘스마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세계 최고 수준의 흡입력을 갖췄다. 또 LG화학의 전기자동차 배터리 기술은 무선청소기의 사용 시간을 크게 늘렸다.

이날 송대현 사장은 “혁신적인 모터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강력한 청소 성능은 물론 먼지 걱정 없는 위생까지 동시에 만족시키는 제품을 지속 선보여 무선청소기 1등 브랜드로 도약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코드제로 A9’은 모터가 손잡이 부분에 위치한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다. 무게 중심을 최적화시켜 사용자가 장롱 위, 소파 밑 등 집안 곳곳을 오랫동안 청소해도 팔과 손목이 편안하다. 특히 ‘코드제로 A9’이 채택한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은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 중 세계 최고 수준인 140와트(W)의 강력한 흡입력을 갖췄다. 항공기의 제트엔진보다도 16배 빠르게 회전할 정도다.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2중 터보 싸이클론(Axial Turbo Cyclone™)’ 기술은 2단계의 강력한 회오리바람으로 먼지를 깔끔하게 분리해 주는데, 제품 내부에 먼지가 쌓이지 않아 흡입력이 오래 유지된다. 흡입구 부분에 추가로 탑재된 모터는 ‘파워 드라이브 브러시’를 1초에 16회 회전시켜 바닥 먼지를 빠르고 강력하게 빨아들인다.

‘코드제로 A9’은 최근 위생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높아지는 점을 고려해, 헤파(HEPA) 필터를 포함한 ‘5단계 미세먼지 차단 시스템’으로 초미세먼지가 제품 밖으로 배출되지 않도록 99.9% 차단해준다. 일반 청소기 모터가 탄소막대를 통해 전력을 공급받았지만, LG 코드제로의 초고속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에는 탄소막대가 없어 인체에 유해한 탄소미세먼지가 발생하지 않는다. 또 머리카락, 동물의 털 등이 흡입구에 감기지 않는 ‘안티탱글(Anti-tangle)’ 기술은 청소의 불편함을 획기적으로 줄여준다.

이 제품은 LG화학의 고성능 리튬이온 배터리 2개를 사용하면 최대 80분까지 연속해서 청소할 수 있다. 배터리는 착탈식이라 교체도 편리하다.

‘코드제로 R9’은 ‘코드제로 A9’과 같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 P9’을 탑재했다. 기존 로봇청소기가 빨아들이기 어려웠던 틈새 속 미세먼지까지 깔끔하게 청소할 수 있다. 먼지가 많은 것을 감지하면 스스로 흡입력을 2배로 높인다. 특히 무선인터넷(Wi-Fi)을 탑재해 스마트폰으로 간편하게 제어할 수 있다.

무선 진공청소기 ‘코드제로 T9’은 ‘스마트 인버터 모터 P8’을 탑재해 무선청소기 가운데 세계 최고인 250와트의 흡입력을 구현했다. 배터리를 사용하지 않는 일반 유선청소기의 흡입력과 동등한 수준이다. 또 손쉽게 교체 가능한 LG화학의 고성능 리튬 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한 번 충전하면 일반 모드에서 최대 40분, 강(强) 모드에서는 최대 30분까지 청소가 가능하다.

뿐만 아니라 LG전자는 ‘코드제로 T9’에 무선 진공청소기 최초로 자이로센서와 레이저센서를 탑재해, 사용자가 청소기를 끌지 않아도 청소기 본체가 장애물을 감지하고 피하면서 사용자를 따라오는 ‘로보센스 2.0(RoboSenseTM 2.0)’를 구현했다. 또 ▲기존 제품 대비 3배 더 많은 먼지를 담을 수 있는 ‘듀얼 먼지 압축 시스템’ ▲고성능 헤파 필터를 적용해 초미세먼지를 99.9%까지 차단해주는 ‘7단계 미세먼지 차단 시스템’ 등을 탑재했다.

LG 코드제로는 지난해 기준 청소기 매출액 가운데 절반 가까이 차지할 정도로 LG 청소기를 대표하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LG 코드제로 무선청소기의 글로벌 매출은 연평균 약 20%씩 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코드제로 ART 시리즈 출시에 힘입어, 올해 무선청소기의 글로벌 매출이 유선청소기를 앞지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LG전자는 차별화된 신제품을 앞세워 글로벌 무선청소기 시장의 판도를 바꾸겠다는 각오다. ‘코드제로 A9’을 이달 한국에 출시한 후 연내 대만, 러시아, 호주 등에 순차적으로 출시한다. ‘코드제로 R9’ 및 ‘코드제로 T9’도 올 하반기에 한국, 호주, 유럽 주요 국가 등에 출시할 계획이다.

LG전자는 글로벌 청소기 시장에서 약 30%를 차지하는 무선청소기 시장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해 매년 20% 가량 쑥쑥 크고 있는 무선 핸디스틱 청소기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그 선봉은 이번에 출시한 ‘코드제로 A9’을 비롯한 핸디스틱이 담당하게 된다.

‘LG 코드제로’는 LG전자가 2014년 선보인 프리미엄 무선청소기 통합 브랜드다. LG전자는 2000년대 초반부터 무선청소기에 대한 연구를 시작해 업계 최초로 일반 진공청소기, 핸디스틱 청소기, 로봇청소기, 침구청소기 등 무선청소기 풀 라인업을 갖췄다.

tongil77@sportsworldi.com

사진=12일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사장)이 청소기 사업 전략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12일 LG트윈타워에서 열린 신제품 발표회에서 LG전자 모델들이 코드제로 ART 시리즈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