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이 좋다' 정종철 "7년 전 아내 유서에 바뀌려고 노력했다"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사람이 좋다' 정종철과 그의 아내 황규림이 과거 아픈 기억에 대해 회상했다.

30일 오전 방송된 MBC '휴먼다큐-사람이 좋다'에서는 개그맨 정종철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정종철은 7년 전을 떠올리며 "미래를 내다보지 않고 그 때 상황이 영원할 것이라 생각했다"고 입을 열었다.

당시 정종철의 아내 황규림은 극심한 산후우울증에 시달렸다. 황규림은 "산후우울증이 심해서 대인기피증이 생겨서 사람들도 안 만나고 100kg까지 몸이 불어났다. 나를 보는 눈빛이 싫다고 느껴졌다. 그래서 아기아빠가 집에 안 들어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살아서 뭐하지라는 생각이 들어서 미친듯이 유서같은 편지를 썼다. 쓰고 계속 울었다. 그 편지를 아기 아빠 가방에 넣었다. 한시간 뒤에 전화가 왔다"며 "아기 아빠가 몰랐다고 미안하다며 한 시간 뒤에 전화가 왔다"고 회상했다.

이에 정종철은 "그땐 못된 생각만 들었다. 왜 관리를 못할까, 내가 못해준 게 뭘까 이런 생각만 했다. 좋은 사람들 만나고, 취미생활하고 그러고 다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어 "편지를 받은 이후 괴롭고, 창피하고, 미안하고, 무섭기도 했다. 얘가 진짜 극단적 선택을 하면 어떻게하나 싶었다. 내가 진짜 나쁜놈이라는 것을 두 장의 편지로 내 머릿속에 정리가 되더라"고 후회하며 "내가 죽는 날까지 이 일은 못 잊을 것 같다. 미안해서. 그 땐 철이 없었다"고 눈물을 흘렸다.

또 정종철은 "원인 제공자가 나이기 때문에 내가 바뀌지 않으면 이 상황이 바뀌지 않을 거라고 생각했다. 그 때부터 바뀌려고 노력했다"고 철없던 남편에서 주부9단으로 변한 이유를 전했다.

kwh0731@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