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가 작고 예쁜' 아유미, 그라비아 모델된 까닭은

 

‘냉동스타’ 최민용의 활약으로 과거 스타들이 주목 받고 있는 가운데 가수 겸 배우 아유미의 화보가 뒤늦게 화제다.

스포츠 호치 등 일본 언론은 아이코닉이란 이름으로 활동하고 있는 아유미가 일본 잡지 '프라이데이'에서 그라비아 모델에 도전한다는 소식을 전했다.

그라비아 모델로 나서면 노출 수위가 높아진다. 그라비아는 일본에서 10대 소녀들의 섹시미를 담은 사진을 만화나 잡지에 싣는 것으로 시작했다. 하지만 현재는 노출이 있는 사진을 통틀어 사용하는 말로 통용된다. 하지만  AV와는 차별을 두고 있다.

그럼에도 아유미는 도전을 시도했다. 자신이 귀여운 이미지로 소비되는 것을 막기 위함이다. 한 단계 성숙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용단을 내렸다는 후문.

한편 재일교포인 아유미는 2002년 걸그룹 슈가로 데뷔해 5년간 국내에서 활동했다.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아이코닉이라는 예명으로 음악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