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韓·싱가포르 교류 확대… 4차 산업 혁명시대 함께 준비"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대통령궁(이스타나)에서 리셴룽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한 단계 더 발전시키기로 뜻을 모았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가 12일 오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언론 발표를 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정상회담 후 공동언론발표에서 “한국과 싱가포르 양국 관계의 든든한 토대인 정부와 국민 간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다”며 “특히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함께 준비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싱가포르는 한국에 아세안(동남아국가연합) 국가 중 제2위 교역국이자 제1위 투자국으로 양국의 상호보완적 경제구조를 활용한다면 발전 잠재력은 더욱 커진다”며 “현재 약 200억달러 수준의 교역 규모를 대폭 늘리고 ‘이중과세방지협정’의 개정을 조속히 마무리해 투자를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현지시간) 대통령궁인 이스타나에서 한·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리셴룽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4차 산업혁명 협력과 관련해서는 “양국의 우수한 기술력과 자본력을 잘 접목하고 활용한다면 첨단제조, 인공지능, 빅데이터, 핀테크, 바이오·의료 등 첨단 분야에서 놀라운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리 총리의 방한을 초청했으며, 리 총리는 문 대통령에게 오는 12월 열리는 아세안 정상회의 참석을 초청했다.

두 정상은 이밖에 △해외 스마트시티 분야 공동 진출 △중소기업·스타트업 간 협력 확대 △역내 평화·번영을 위한 긴밀 협력에도 합의했다.

스타트업 MOU 체결 지켜보는 두 정상 문재인 대통령과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왼쪽 두 번째)가 12일 오후 싱가포르 대통령궁 이스타나에서 진행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세 번째)과 픙청분 엔터프라이즈 대표 간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협력 양해각서(MOU)’ 체결식을 지켜보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두 정상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연내 타결을 위해서도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RCEP 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방 수준이 아니라 타이밍”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타결해 보호무역주의가 확산하는 세계 무역기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회담은 역사적인 6·12 북·미 정상회담이 싱가포르 센토사에서 개최된 지 꼭 한 달 만에 열려 의미를 더했다. 문 대통령은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이번 방문은 특별히 감회가 깊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 15년 만의 국빈 방문이기도 하지만, 지난달 열린 북·미 회담의 여운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12일 오후 국립식물원 내 난초정원에서 열린 ``난초 명명식``에서 ``문재인-김정숙 난``을 바라보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문재인·김정숙 난’ 설명 청취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문 대통령 왼쪽)가 12일 오후 싱가포르국립식물원 내 난초정원에서 ‘문재인·김정숙 난’으로 명명된 난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리셴룽 싱가포르 총리(왼쪽 두 번째)와 부인 호칭 여사(왼쪽)가 이 모습을 지켜보고 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은 싱가포르가 함께 이룬 위대한 성과”라며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에 적극적 지지와 성원을 보내 준 싱가포르 정부와 국민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리 총리는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서는 건설적인 대화가 가장 필수적”이라며 “한국뿐 아니라 모든 이해관계자들이 평화를 위한 여정의 성공을 위해 동참할 것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대통령궁에서 열린 공식 환영식에 참석한 뒤 할리마 야콥 싱가포르 대통령과 면담하며 이날 일정을 시작했다. 정상회담 후에는 양국 정상 부부 동반으로 보타닉가든을 찾아 진홍색 술이 달린 자주색 난 화분에 ‘문재인·김정숙 난초’라고 적힌 이름표를 꽂았다. 난초 명명식은 싱가포르 정부가 자국을 방문한 귀빈에 대한 환대·예우의 의미를 담아 새롭게 배양한 난초 종에 귀빈의 이름을 붙이는 행사로, 한국 대통령이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싱가포르=유태영 기자 anarchyn@segye.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