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근이 보여주는 예능 변천사 '채널 자유자재로 넘나드는 활약'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개그맨 이수근의 트렌디한 예능 변천사가 이목을 끌고 있다.

몸개그면 몸개그, 입담이면 입담까지 남다른 예능감으로 웃음을 전파하고 있는 이수근이 예능 트렌드에 발맞추어 자유자재로 채널을 넘나들며 유쾌한 활약을 선보이고 있다.

이수근은 브라운관을 통해 물오른 활약을 펼쳐 왔다. 내로라하는 프로그램들에 때로는 MC로, 때로는 출연자로 등장하며 야외예능부터 스튜디오 예능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넘치는 끼와 재능을 한껏 펼쳐 시청자들과 만나왔다.

이처럼 탄탄한 활약을 기반으로 이수근은 ‘신서유기’를 통해 ‘웹예능’이라는 신세계에 출사표를 던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기존의 방송 시스템에 비해 표현의 제약이 없던 웹예능에서 이수근은 적재적소에 날카로운 웃음 펀치를 날리며 물 만난 물고기처럼 활약, 새로운 유형의 예능에 완벽하게 적응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여기에 그치지 않고 이수근은 최근 또 한 번의 변주로 남다른 예능 행보를 이어가고 있어 이목을 사로잡고 있다. 바로 유튜브라는 새로운 채널에 직접 만든 콘텐츠를 업로드 할 수 있는 ‘이수근 채널’을 개설한 것.

유튜브는 기존의 방송 시스템과는 완전히 다르게 누구나 쉽게 영상을 기획하고 제작, 배포까지 가능하다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점에 기반해 최근 빠르게 ‘유튜브 크리에이터’ 열풍이 불고 있으며, 특히 독창적인 아이디어를 가진 개그맨들이 자신만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이수근 역시 이러한 트렌드에 발맞추어 새로운 영역에서 빠르게 자신의 색깔을 입힌 콘텐츠를 만들어 가고 있다. 지난해 시험적으로 도전했던 ‘이수근의 핸동대장’에 이어 올해는 ‘이수근 채널’을 통해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했으며, 첫 라이브 방송부터 800명이 넘는 실시간 시청자 수를 달성하고 채널 개설 일주일 만에 1만 구독자 수를 달성하는 등 기분 좋은 출발로 앞으로의 활약을 더욱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이처럼 트렌디한 예능감으로 각종 채널을 넘나들며 즐거움을 전하고 있는 이수근이 앞으로는 또 어떤 프로그램, 어떤 영역에서 신박한 웃음을 전하게 될 지 기대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SM C&C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