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 토크박스] 힐만 감독 “KBO 총재와 식사, 건의 하고 싶은 건…”

“KBO 총재와 오찬, 건의사항 있다면…”


트레이 힐만 SK 감독이 11일 잠실 LG전을 앞두고 주말에 열리는 2018 KBO 리그 올스타전 참석해 대해 언급했다. 힐만 감독은 지난 시즌 SK 감독으로 부임해 KBO 리그에서는 처음으로 올스타전을 치른 바 있다. “선수들과 함께 좋은 시간을 보낸 기억이 있다”고 회상하며 “2009년 세인트루이스에 코치로 있을 때 메이저리그 올스타전에 참석했고, 일본에서도 2년 연속 참석했었다. 세 개 국가 올스타전에 참가하게 돼 기쁘고 영광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14일 마련된 KBO 총재와의 오찬에서 건의하고 싶은 것이 있냐고 묻자 “일단 다른 감독님들이 어떤 이야기를 하는지 잘 경청하겠다”고 전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이내 “연장전에서 비디오 판독 기회를 한 차례 더 주는 건 어떨지 제안하고 싶다”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현재 KBO 리그에서 비디오 판독은 한 경기에서 한 팀당 각각 2차례까지 신청할 수 있다.

잠실=김원희 기자 kwh0731@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