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vs 벨기에, 크로아티아 vs 잉글랜드… 오랜만에 우승이냐 첫 우승이냐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줄리메컵(우승컵)에 키스할 팀 후보는 이제 4팀만이 남았다.

주말 경기를 통해 ‘2018 러시아 월드컵’ 4강 대진표가 확정됐다. 프랑스와 벨기에, 크로아티아와 잉글랜드가 격돌한다. 우루과이, 브라질 남미의 두 국가가 8강전에서 패하면서 4강전은 12년 만에 유럽 팀으로만 꾸려지게 됐다.

프랑스와 벨기에전은 오는 11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부르크 스타디움에서 만난다. 프랑스는 앙투안 그리즈만과 킬리안 음바페, 올리비에 지루 등 화려한 공격진에 은골로 캉테+폴 포그바로 이어진 황금 중원을 앞세워 4강까지 올라섰다. 지난 1998 프랑스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우승을 노린다.

벨기에는 젊은 선수들로 꾸려진 ‘황금 세대’가 무기다. 로멜루 루카쿠, 에당 아자르, 케빈 데 브라이너, 티보 쿠르투아 등의 활약이 거침 없다. 1986 멕시코 월드컵에서 4위를 기록한 게 최고 성적. 공수 밸런스는 프랑스가 낫다는 평이나 최근 상대 전적은 벨기에가 우위다. 2000년대 들어 5번 격돌했는데 벨기에가 2승2무1패로 앞서 있다.

잉글랜드와 크로아티아전은 12일 3시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다. 잉글랜드는 해리 케인, 델리 알리 등 세대교체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지며 28년 만의 4강행에 성공했다. 조별리그에서 부진하던 골키퍼 조던 픽포드가 스웨덴과의 8강전에서 첫 클린 시트를 달성하며 수비도 안정을 찾고 있어 고무적이다. 자국에서 열린 1966 월드컵 이후 52년 만의 우승까지 도전하겠다는 각오다.

크로아티아는 덴마크와의 16강, 러시아와의 8강전 모두 승부차기로 상대를 제압하고 4강까지 올랐다. 루카 모드리치, 라키티치로 구성된 중원이 최대 강점. 여기에 승부차기의 강자 골키퍼 수바시치가 든든한 존재감을 보이고 있다. 1998 프랑스 월드컵 3위가 최고 성적이며 아직 우승 경험은 없다. 두 팀의 역대 전적은 잉글랜드가 4승1무2패로 앞서 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FIFA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