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구냐 저녁이냐’… 즐라탄·베컴의 흥미로운 월드컵 내기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스웨덴)과 데이비드 베컴(잉글랜드)이 한판 맞붙는다?

7일 오후 11시(한국시간) 러시아 사마라의 사마라 아레나에서 열리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스웨덴과 잉글랜드의 한판 승부를 앞두고 양국 국가대표 출신 즐라탄과 베컴의 내기가 성사됐다.

이는 즐라탄이 먼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베컴과 국가대표로 맞대결하던 사진을 올리면서 시작됐다. 즐라탄은 사진 설명으로, “만약 잉글랜드가 이긴다면 당신이 원하는 곳에서 어떤 저녁이든 사겠다. 하지만 스웨덴이 승리한다면 당신이 이케아에서 내가 원하는 것을 사야 한다”고 내기를 제안한 것이다. 이케아는 스웨덴의 가구 제조 기업으로 글로벌적으로 유명한 회사다.

그러자 베컴도 화답했다. “만약 스웨덴이 이긴다면 이케아에 데려가서 당신이 원하는 모든 것을 사주겠다”며 응한 뒤 “하지만 잉글랜드가 승리하면 런던 웸블리에서 잉글랜드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경기를 보면서 피시앤 칩스를 먹어야 한다”고 역제안을 했다.

베컴과 이브라히모비치는 과거 AC밀란(이탈리아)과 PSG(프랑스)에서 잠시나마 선수생활을 함께한 적이 있다. 현재 즐라탄은 지난 3월 미국 LA 갤럭시에 입단해 선수 황혼기를 보내는 중이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즐라탄 인스타그램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