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우루과이] 바란 결승골… 프랑스, 12년 만의 4강행

[스포츠월드=박인철 기자] 12년 만이야!

프랑스가 6일(한국 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FIFA) 러시아 월드컵’ 8강 우루과이와 경기에서 라파엘 바란, 앙트완 그리즈만의 연속골에 힘입어 2-0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 독일 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4강 무대에 오르게 됐다. 잠시후 열리는 브라질-벨기에전 승리 팀과 4강에서 만난다.

우루과이는 에딘손 카바니가 부상으로 결장했다. 루이스 수아레스의 파트너로는 수트아니가 나섰다. 반면 프랑스는 최정예로 나섰다. 은골로 캉테와 폴 포그바의 중원, 공격 진영에는 그리즈만, 킬리안 음바페, 툴리소, 올리비에 지루가 구성됐다.

프랑스가 창, 우루과이가 방패였다. 프랑스는 빠른 템포로 공격에 나섰고 우루과이는 탄탄한 수비로 맞섰다. 균형은 전반 40분에서야 깨졌다. 벤탄쿠르의 반칙으로 얻은 프리킥을 그리즈만이 올렸고, 바란이 번개같은 헤더로 마무리해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 실점을 내준 우루과이는 뒤늦게 공격에 나섰다. 전반 44분 카세레스가 결정적인 헤더를 했으나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프랑스는 침착하게 경기를 운영했다. 후반 16분 그리즈만의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이 나왔는데 골키퍼 무슬레라가 ‘기름손’으로 이를 놓치면서 골대 안으로 들어가는 행운도 있었다.

우루과이는 남은 시간 호세 히메네스까지 깊게 올라가 공격을 전개했지만 프랑스 수비를 좀처럼 뚫지 못했다. 프랑스가 4강 진출을 확정했다.

club1007@sportsworldi.com 사진=FIFA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