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지상파 3사 월드컵 중계…이영표가 먼저 웃었다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전설들의 입담전쟁, 이영표가 먼저 웃었다.

‘2018 러시아월드컵’이 본격화되면서 지상파 3사의 중계 경쟁도 불이 붙었다.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역시 화려한 해설진이다. 같은 경기라 해도 누구의 해설을 듣느냐에 따라 재미가 달라지기 마련. 이에 3사는 해설위원 영입에 큰 공을 들이는 모습이었다. KBS, MBC, SBS는 각각 이영표, 안정환, 박지성 등 ‘2002 한·일월드컵’ 4강신화의 영웅들을 간판으로 내세웠다.

한국의 첫 경기였던 스웨덴전은 어땠을까. 3사는 지난 18일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러시아 월드컵 F조 ‘대한민국 VS 스웨덴’ 경기를 생중계했다. 결과는 아쉽게도 0-1로 패했지만, 국민적 관심은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40분부터 11시까지 3사가 방송한 월드컵 중계 시청률 합은 40.9%로 집계됐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방송사는 KBS였다. KBS는 17%(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 동시간대 압도적 1위를 차지했다. 동시에 지난 16일 ‘프랑스 VS 호주’ 경기 당시 기록한 최고시청률을 2일 만에 경신했다. 2위 SBS는 12.5%를, 3위 MBC는 11.4%를 기록했다.

특히 이영표의 명쾌한 해설이 시선을 모았다. 이영표는 지난 월드컵에서도 ‘문어영표’라 불리며 놀라운 예측력을 자랑한 바 있다. KBS는 각 팀의 전략을 꿰뚫고 있는 이영표의 날카로운 분석과 축구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갖추고 있는 이광용 캐스터의 호흡이 더해져 최강 중계 케미를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영표, 이광용, 일명 ‘영광콤비’가 만들어가는 예리하면서도 현장감 넘치는 KBS 축구중계는 앞으로도 많은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SBS는 2049에서 큰 호응을 얻었다. 2049 타깃 시청률에서 10.4%(닐슨코리아 수도권, 경기 기준)를 올리며 3사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한 것. 이 부분에서 MBC는 10%, KBS2는 7.4%를 기록했다. ‘빼박콤비’ 박지성과 배성재 캐스터는 이날 마치 경기장에서 선수들과 함께 뛴 것처럼 진심어린 감성 해설로 눈길을 끌었다. 박지성은 ‘주장’ 기성용을 보며 “지금 어떤 심정일지 이해간다. 선배로서 응원해주고 싶다”고 애틋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하고, 골키퍼 조현우의 선방이 계속되자 “우리 선수들 긴장해야 한다”고 꼬집기도 했다.

MBC의 경우 안정환의 ‘공감 해설’이 인상적이었다. 서형욱 해설위원, 김정근 캐스터와 트로이카 중계진으로 나선 안정환은 특유의 입담보다는 전술적인 해설, 한국팀에 대한 조언 등 시종일관 진지한 모습을 선보였다. 다만 패널티킥으로 한 골을 넣은 스웨덴 선수들이 그라운드 위에서 소위 ‘침대 축구’ 전술을 펼치자 “중동에만 침대가 있는 줄 알았는데, 오늘 북유럽 침대가 좀 많이 나온다”며 초조한 경기 순간을 위트있게 설명하기도 했다. MBC 러시아월드컵 홍보대사 및 디지털 해설담당을 맡은 BJ감스트는 최고시청률 18만을 돌파하는가 하면 방송 중 두 번이나 접속이 중단되는 사태까지 벌어지는 등 ‘인터넷 중계 대세’로서 자리를 굳혔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KBS, MBC, SBS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