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버닝' 칸 영화제 공개 임박…수상 영광 차지할까

[스포츠월드=배진환 기자]

한국 영화로는 유일하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된 ‘버닝’이 드디어 전 세계 영화팬들 앞에서 베일을 벗는다.

이창동 감독의 신작 영화 ‘버닝’이 16일 오후 6시30분(현지시각·한국시간 17일 새벽 1시30분) 프랑스 칸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열리는 공식 스크리닝 월드프리미어를 통해 공개된다. 이에 앞서 ‘버닝’은 14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국내 미디어를 상대로 시사회를 열었다. 칸 영화제 상영 전까지 영화 내용에 대한 엠바고가 걸려 있는 상태였지만 많은 취재진이 참가해 뜨거운 열기를 보여줬다. 이어 이창동 감독을 비롯해, 유아인 등 주연 배우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VIP시사회에서는 메이저 투자배급사를 비롯해 여러 영화 제작사 관계자들이 이창동 감독의 신작을 확인하기 몰렸다.

이제 ‘버닝’이 영화제를 통해 대중에게 공개되는 순간이 다가오면서 과연 수상의 영광을 차지할 수 있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버닝’은 영화제에서 공개되기 전부터 이창동 감독의 작품이라는 타이틀만으로 유력한 수상 후보로 점쳐지고 있다. 이창동 감독이 칸 영화제와 유난히 인연이 깊기 때문이다. 이미 ‘밀양’(2007년)으로 전도연이 여우주연상, ‘시’(2010년)로 각본상을 수상하며 한국 영화를 세계에 알린 바 있다.
‘버닝’은 칸 영화제에서 공식 상영도 하기 전에 프랑스를 비롯해 중국, 홍콩, 마카오, 대만, 필리핀,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아시아 8개국에 선판매됐다는 좋은 소식을 전했다. 특히 일본 최고 소설가인 무라카미 하루키 원작과 NHK가 제작에 참여했기 때문에 일본 영화계의 관심도 높은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번 영화제에서 수상 소식을 전할 경우 해외 판매는 더 활발해질 전망이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이 어릴 적 동네 친구를 만나고, 그녀에게 정체불명의 남자를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도 강렬한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무라카미 하루키가 1983년 발표한 단편 소설 ‘헛간을 태우다’를 원작으로 한 작품으로, ‘베테랑’으로 1000만 관객을 동원한 흥행배우 유아인과 신예 전종서, 할리우드 스타 스티븐 연이 가세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jbae@sportsworldi.com
사진=파인하우스필름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