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서경덕 교수 "'실수'라는 스티븐 연의 사과문…제대로 된 반성 없다는 뜻"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서경덕 교수가 영화배우 스티븐 연의 욱일기 관련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

13일 오후 서경덕 교수는 “한국어 사과와 영어로 된 사과가 확연히 다른 것이 가장 큰 문제인 것 같다”며 스티븐 연을 언급했다.

앞서 한국계 미국인 배우 스티븐 연이 영화 ‘메이햄’의 조 린치 감독의 SNS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 그러나 해당 사진 속에는 어린 시절 욱일기로 만든 옷을 입고 있는 조 린치 감독 사진이 담겨 논란이 됐고, 비난이 거세지자 스티븐 연은 자신의 SNS에 영어, 한국어 각각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하지만 이 사과문이 논란의 불씨를 더 크게 만들었다.

스티븐 연은 한국어 사과문을 통해 “최근 제 동료의 어린 시절 사진과 관련, 사진 속 상징적 이미지를 제대로 확인하지 못한 채 실수를 만들었다. 저의 부주의함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에게 사과 드린다. 저 역시 한국 역사의 참담했던 순간과 관련된 모든 메시지, 이미지를 절대 가볍게 여기지 않고 있다”면서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가 저의 모든 생각과 신념을 단정 짓는 것에 큰 슬픔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좋아요’를 누른 자신의 행동을 인터넷 상의 ‘실수’였다고 말했다. 나아가 더욱 논란을 키운 것은 영문 사과문의 두 번째 문단이었다. 그는 “이번 일은 문화의 단면을 보여준다. (스마트폰에서) 넘기기 한 번, 실수로 ‘좋아요’를 누른 것, 생각 없이 스크롤을 움직인 것으로 사람을 판단한다. 인터넷 상의 세상은 굉장히 취약하다. 우리를 표출하는데 이런 플랫폼을 쓰고 있다는 것이 슬프다”라고 설명했다.

‘실수’로 ‘좋아요’를 눌렀다는 것. 스티븐 연은 자신의 행동을 실수로, 이를 비난한 누리꾼들을 문화의 단면을 보여주는 현상으로 치부했다. 논란이 계속되자 해당 사과문은 삭제된 상태다.

서경덕 교수는 이와 같은 스티븐연의 사과문에 “이 같은 글은 자칫 ‘인터넷 상에서의 실수 한 번으로 사람을 재단한다’는 것으로 해석된다는 것이며, 이런 글을 올렸다는 것은 아직 제대로 된 반성을 하고 있지 않다는 뜻”이라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jgy9322@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