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2018~2019시즌부터 팀 당 외국인 선수 1명으로 제한

[스포츠월드=이재현 기자]한국여자농구연맹(WKBL)이 다음 시즌 외국인선수의 출전 범위를 축소하기로 했다.

WKBL은 14일 제21기 제5차 이사회를 열고 외국인선수 출전방식 변경을 의결했다. 이사회에서는 현행 외국인선수 2명 보유, 1명 출전방식에서 2018~2019시즌부터 1명 보유, 1명 출전으로 변경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또한 현재 시행 중인 재계약 제도는 폐지하기로 했다.

따라서 오는 2018~2019시즌부터 외국인 선수는 전 쿼터에 1명만 출전할 수 있게 됐다. WKBL 관계자는 “외국인 선수 비중을 줄이고 국내 선수의 출전기회를 확대하자는 취지에 공감하고 변경안을 채택하기로 하였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swingman@sportsworldi.com 사진=WKBL 제공/2017~2018시즌 외국인 선수 선발회 드래프트에 참석했던 6개 구단 감독들.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