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MBC 양승은 아나운서, 4월7일 사업가와 결혼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MBC 양승은 아나운서가 오는 4월 결혼한다.

13일 한 방송 관계자는 스포츠월드에 “MBC 양승은 아나운서가 4월 7일 결혼식을 올린다”라고 알렸다. 양 아나운서의 결혼 상대는 사업가로 알려졌다.

양 아나운서는 화려한 이력으로도 유명하다. 그는 2006년 동국대학교 연극영화학과를 졸업해 연기자 및 모델로 활동한 이력이 있다. 영화 ‘울어도 좋습니까?’와 어린이 드라마 ‘화랑전사 마루’에 출연하기도. 이어 2007년 11월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하며 방송인의 길을 시작했다. 

2012년 5월부터 2013년 3월까지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했으며 2013년부터 2017년 12월까지 ‘생방송 오늘 아침’에 출연했다. 그리고 2009년 5월부터 ‘출발! 비디오여행’을 진행해 사랑받았다. 그런데 2012년 MBC 총파업 때 업무에 복귀 해 최승호 사장 체제 출범 후 방송에서 배제됐다.

양 아나운서는 지난해 12월 ‘출발 비디오 여행’ 마지막 방송에서 “오랜 시간 ‘출발 비디오 여행’에서 즐겁고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며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리겠다. 감사하다”고 직접 하차 소식을 전하기도 했다.

jkim@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