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김미화, 개막식 중계 논란…MBC 7.7%로 시청률 꼴찌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MBC의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 중계를 맡은 김미화를 향한 혹평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서 KBS 1TV가 무려 23%(닐슨코리아, 전국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독보적인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그리고 SBS가 13.9%의 MBC가 7.7%의 시청률로 뒤를 이었다.

MBC는 박경추 아나운서, 허승욱 알파인 스키 해설위원과 방송인 김미화가 중계를 함께했다. 하지만 일부 시청자들은 김미화의 중계의 매끄럽지 않은 진행과 발언에 대해 실망스러웠다는 반응을 보였다.

먼저 김미화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잘 안되길 바랐던 분들도 계실 텐데 그분들은 진짜 이 평창의 눈이 다 녹을 때까지 손들고 서 계셔야 합니다”라고 목소리를 높여 시청자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또한 마지막 주자로 남북 선수들이 한반도기를 들고 공동 입장하는 모습을 중계하면서 “독도를 빼라고 한 IOC(국제올림픽위원회)의 결정이 있었다. 정치적인 걸 배제하기 위해서 그랬다고 하는데, 살짝 불만이 있다. 마음에 들지 않는다”고 말했다. 자신의 소신을 밝혔지만 방송사의 대표로 공식적인 중계석 상에 앉은 자리에서 내뱉은 정치적인 발언은 일부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했다.

뿐만 아니라 아프리카 선수들을 향해서 “아프리카 선수들은 눈 구경이라고는 못해봤을 것 같다”라는 말을 하기도. 이를 듣고 있던 허승욱 해설위원은 “남아프리카 공화국에 스키장이 있다. 아프리카라고 스키를 안 타는건 아니다”라면서 김미화의 발언을 정정했으나 김미화의 이러한 발언들이 MBC 중계 시청률과 이어지지 않았냐는 것이 누리꾼들의 반응이다.

앞서 김미화는 개막식 중계를 맡은 것에 대해 “감격스럽고 평생에 이런 기회가 올까 싶다. 시청자의 입장에서 참여를 하게 됐다. 스포츠는 재미있게 즐겨야하지 않겠나. 스포츠의 전설과 베테랑 캐스터가 있어서 든든하다. 모르는 것은 무엇이든지 물어보고 시청자들과 함께 재미있게 즐기면서 비하인드스토리 역시 많이 들을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하지만 재미있게 즐겨야 하는 스포츠 대회에서 상식 밖의 발언과 정치적인 발언을 이어가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실망으로 바꾸고 말았다.

김미화의 이같은 발언을 지켜본 누리꾼들은 “전문성이 아니라면 기본 지식이라도 갖춘 진행자를 뽑았어야죠(sec****)” “굳이 김미화가 나온 이유를 모르겠다(son****)” “개막식에 집중할 수 없었다(tkd****)” “인터넷 중계인 줄 알았다(wog****)”며 중계의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KBS는 이재후 아나운서와 폐막식의 연출과 개막식 부감독을 맡은 장유정 영화감독이 진행을 맡았다. KBS가 비장의 무기로 준비한 장유정 감독은 개막식 부감독을 맡은 경험을 방송에 잘 녹여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또한 SBS의 중계는 배성재, 박선영 아나운서와 주영민 기자가 맡았다. 특히 SBS는2049 시청률 8.4%(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을 기록하며 타 방송사(KBS 4.9%, MBC 3.2%)를 제치며 젊은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김미화 SNS 캡처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