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정석원 "멜버른 클럽서 투약…백지영 없었다"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정석원이 경찰 조사서 자신의 필로폰 투약 과정에 아내 백지영은 없었음을 밝혔다.

가수 백지영의 남편인 영화배우 정석원(33)이 마약 투약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서울지방경찰청 관계자는 9일 “어젯밤(8일) 인천공항에서 정석원을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에 따르면 정씨는 2월초 호주 멜버른에 있는 클럽에서 친구들과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백지영 씨는 동행하지 않았다고 경찰 관계자는 전했다. 정석워은 경찰 조사에서 “호기심으로 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정씨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첩보를 입수해 세관과 공조해 체포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정씨는 초범인 것으로 확인됐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중”이라고 말했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