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특별한 경험’ 김민식 “언제 대통령님 공 받아보겠어요”

“제가 언제 대통령님 공을 받아보겠어요.”

김민식 KIA 포수가 특별한 경험을 했다. 25일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한국시리즈 1차전에서 다름 아닌 문재인 대통령의 시구를 받은 것. 당초 김응용 대한야구소프트볼연맹 회장이 시구를 할 예정이었지만, 문 대통령이 깜짝 시구를 펼쳤다. 26일 2차전을 앞두고 취재진을 만난 김민식은 ‘대통령의 공을 받아본 소감이 어떻냐’는 질문에 “경기 시작 직전에 시구 얘기를 들었다”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언제 대통령님 공을 받아보겠느냐”고 웃었다. 당시 시타로 나섰던 류지혁 역시 “정말 영광이다. 평생 잊지 못할 것”이라면서 “대통령님과 야구해본 사람이 몇이나 되겠는가. 영상을 캡쳐해 뒀다 두고두고 자랑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26일 청와대는 공식 SNS를 통해 “포수와 타자로 시구를 함께한 김민식 선수와 류지혁 선수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하기도 했다.

광주=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