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S1 토크박스] KIA 한승택 “1위 팀의 일원이라는 것만으로도 행복”

“1위 팀의 일원이라는 것만으로도 행복합니다.”

한승택 KIA 포수가 생애 첫 한국시리즈를 앞두고 듬직한 모습을 보였다. 25일 1차전을 앞두고 더그아웃에서 만난 한승택은 “언제든 나갈 수 있도록 긴장을 늦추지 않겠다. 긴장감보다는 설렘이 크다. 광주에서 가을야구를 하게 돼 더 기쁘다”고 밝게 웃었다. 이번 한국시리즈에서 한승택이 맡은 임무는 백업 포수다. 지난해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는 선발로 포수 마스크를 썼던 한승택이기에 아쉬운 마음이 들 법도 하다. 당시 한승택은 몸을 던지는 다이빙 캐치로 많은 이들의 시선을 사로잡기도 했다. 하지만 올 시즌 초 김민식이 트레이드를 통해 합류하면서 입지가 좁아졌다. 이에 한승택은 고개를 가로저었다. “아프지 않고 여기에 있어(한국시리즈 엔트리에 들어) 기쁘다. 1위 팀의 일원이라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면서 “청백전때 공을 받아보니 전반적으로 투수들 공이 좋더라. 좋은 분위기 속에서 재밌게 경기하겠다”고 전했다.

광주=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