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구창모 "김광현 선배님이 보인다고요? 아직 멀었죠"

“아직 멀었죠.”


거듭되는 칭찬에 구창모 NC 투수가 쑥스러운 미소를 지었다.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구창모는 단연 두각을 드러내고 있는 투수 가운데 한 명이다. 와일드카드 결정전, 준플레이오프에서 보여준 묵직한 피칭은 플레이오프에서도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1차전에서 두산의 4번 타자 김재환을 삼진을 잡는 모습은 그야말로 압권이었다. 1점차로 앞서고 있었던 당시 상황을 고려하면 더욱 눈부신 활약이었다. 일각에서는 “과거 좌완 김광현의 모습이 언뜻 보이는 것 같다”고 말하기도 했다. 18일 2차전을 앞두고 만난 구창모는 이에 대해 “아직 멀었다”고 손사래를 치면서도 “그래도 조금씩 경험을 쌓아가다 보면 지금보다 좀 더 발전된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플레이오프 1차전에 정말 경기에 나가고 싶었다. 결과도 좋아서 다행이다. 첫 상대였던 김재환을 삼진으로 잡고 자신감이 좀 생겼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잠실=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