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태권도박물관, 세계선수권 기간 특별한 사진전 개최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태권도진흥재단(이사장 김성태, 이하 재단)은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6.24~6.30, 태권도원)를 기념해 우리나라 최초의 사진관인 ’천연당 사진관‘을 재현하는 아트 프로젝트 특별전을 대회기간(24∼30) 국립태권도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재단과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이주용 작가(한예종 미술원 교수)가 진행하는 특별전은 관람객이 직접 사진촬영을 할 수 있는 촬영 공간과 초기 사진관, 풍속화가 신윤복의 대쾌도(태껸)를 배경으로 관람객의 초상사진을 촬영하여 무료로 선물하는 아트 프로젝트 스튜디오 등을 마련했다.

또한,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가 개최되는 무주와 태권도 역사 속 인물 가족 현장 촬영과 홀로그래피 작품 등도 함께 전시된다.

국내에서는 그동안 전시를 통해 공개되지 않았던 순종의 장례식 과정 원본 사진 252장을 최초로 일반에 공개하고 개화기 시대의 고종황제, 영친왕과 이방자 여사 등에 대한 사진도 전시한다. 아울러, 사진 발명 당시의 사진기법인 다게레오 사진과 앰브로 타입사진, 틴타입 원본 사진 500여점 등도 감상할 수 있다.

재단 김중헌 사무총장은 “이번 특별전은 2017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와 대한제국 탄생 120주년, ‘천연당 사진관 110주년’ 기념을 연계한 전시이다”며 “183개국 1700여 명의 선수단과 대회기간 태권도원을 방문하는 관람객에게 특별한 전시체험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고 했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대쾌도 태권도진흥재단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