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이상군 대행 "그래도 궁금하니까"

“그래도 궁금하니까.”

이상군 한화 감독대행의 한마디가 좌중을 웃겼다. 18일 kt-한화전을 앞둔 케이티위즈파크. 이날 한화 4번타자 김태균의 일거수일투족이 취재진의 관심을 끌었다. 김태균은 지난 14일 인천 SK전에서 사구에 오른손 중지 중수골을 맞고 개점휴업 중이다. 하지만 이날 김태균은 방망이를 들고 나와 토스 배팅을 하며 타격감을 점검했다. 때문에 김태균의 선발 출전 여부는 취재진의 주된 관심사가 됐다. 이상군 대행은 신중했다. 그는 “가볍게 칠 수는 있지만, 오늘도 경기 출전이 쉽지는 않다”고 말했다. 취재진과 이 대행의 인터뷰가 끝날 무렵, 김태균이 다시 배트를 들고 그라운드로 나서 눈길을 끌었다. 그런데 애써 담담한 표정을 유지했던 이 대행이 태도를 확 바꿔 주변의 웃음을 자아냈다. 김태균의 프리배팅에 눈을 떼지 못한 이 대행은 “얼마나 치고 싶으면 저렇게 하겠느냐”라며 서둘러 그라운드로 나선 것. 이 대행은 머쓱한 표정으로 “(김)태균이가 치는 것을 봐야 한다. 그래도 궁금하니까”라며 웃었고, 이에 더그아웃은 웃음바다가 됐다. 

niners@sportsworldi.com 

사진=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