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털, 신문사 전재료 10배 올려야"

우리나라 국민은 PC, 모바일 등 디지털 플랫폼을 통해 1주일에 272.53분 뉴스를 보며, 포털 체류시간의 약 40%는 뉴스를 찾는 데 사용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포털의 PC와 모바일 광고 매출액 기준 뉴스 저작물 전재료는 네이버와 카카오를 합해 약 3528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됐다. 신문사가 포털로부터 받아야 할 ‘합당한 전재료’는 지금 전재료의 약 10배다.

이는 안민호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교수가 15일 대전 유성호텔에서 열린 한국신문협회(회장 이병규) 창립 기념 발행인세미나에서 발표한 ‘포털 뉴스 서비스에서 뉴스 저작물의 기여도에 관한 계량적 분석’이란 제목의 논문 내용이다.

안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온라인 뉴스 이용 설문조사와 설문 응답자의 온라인 뉴스 이용 로그 데이터 분석을 통해 PC, 모바일에서의 뉴스 이용 체류시간을 산출했다. 또 디지털 뉴스 소비를 계량적으로 분석하기 위해 ‘디지털 뉴스 소비 지수’ 공식도 개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선진 외국의 신문 지원 정책 현황과 시사점’에 관한 박성희 이화여대 커뮤니케이션미디어학부 교수의 발제도 있었다. 박 교수는 “유럽의 신문 지원정책은 신문의 뉴미디어 진출과 디지털화, 경영합리화, 저널리즘 능력 강화 등에 초점을 두고, 종이 신문의 한계를 넘어 콘텐츠의 디지털 보급을 늘리는 데 힘을 기울이고 있다”며 “신문 진흥정책은 신문사를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시민 민주주의를 위한 인프라를 되살리는 민주주의 진흥 정책으로 접근해야 사회적 합의를 이끌어 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박 교수는 “기술의 변화에 수반되는 미디어 환경에서 저널리즘 고유의 기능을 수행하고 재원과 수익을 공평하게 나누도록 정책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교수는 또 △새 환경에 맞는 저널리즘 플랫폼 개발 지원 △포털과 소셜 미디어, 스마트폰 앱 등 새로운 채널과의 건강한 관계 모색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이복진 기자 bok@segye.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