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지드래곤 USB 앨범 논란… 음반으로 인정받을 수 있을까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빅뱅 지드래곤이 솔로앨범을 USB 형태로 발매한 가운데, 앨범으로 인정할 지를 두고 갑론을박이 뜨겁다.

지드래곤은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 사태에 대한 생각을 올렸다. 지드래곤은 "누군지도 모르는 어떠한 사람의 결정에 따라 아티스트의 작업물이 겨우 '음반이다/아니다'로 나뉘어지면 끝인걸까"라며 "물론 장단점이 있겠지만 테이프에서 씨디로 다운로드 파일로, 지금도 겉 모습의 형태는 계속해서 바뀌고 있는데 정작 제일 중요한 시간과 세월 속에서도 변치않는 사람들의 귀와 입에 머무를, 또 머릿속에 오랜시간 추억될 좋은 노래 멜로디와 위로받고 같이 울고 웃던 그 가사가 다 아닐까?"라고 이번 앨범을 두고 벌어지는 논란에 대해 씁쓸해했다.

앞서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 측은 지드래곤의 USB 형태 솔로앨범을 음반으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밝혔다. 한국음악콘텐츠산업협회는 현재 문화체육관광부 측에 질의서를 보낸 상태로, 문광부의 의견에 따라 가온과 한터차트 등에서 지드래곤의 USB 앨범을 음반으로 인정할지 말지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드래곤의 USB 앨범이 음반으로 인정되지 않는다면, 향후 음악방송 순위에서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giback@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