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박스] 이병규 해설의 자신감, "2주만 시간 주세요"

“그냥 2주만 주세요.”

이병규(43) 해설위원의 자신감 있는 연속 답변이 웃음을 안겼다. 14일 사직 KIA전에 앞서 이병규 해설위원이 롯데 1루 더그아웃을 찾아 조원우 감독과 인사를 나눴다. 취재진이 “이 기회에 영입하시죠”라고 말을 건네자 조 감독은 순간 “너 3할5푼은 지금도 충분히 칠 수 있지?”라고 말을 건넸고 이병규 위원은 망설임없이 “그냥 2주만 (몸만드는) 시간을 주세요”라고 맞받아쳤다. 아직도 현역 못지 않은 감각을 갖고 있다는 자신감이었고 끊기지 않는 대화가 웃음을 안겼다. 그러자 조 감독은 특유의 진지한 말투로 “언제부터 만들 거냐”고 다시 물었고 이 위원은 “항상 준비돼있습니다. 지금 당장 나가도 안타 1개는 칠 수 있을 것 같은데요”라고 말해 웃음을 더했다. 이병규 위원은 지난 시즌 후 선수생활을 은퇴하고 올 시즌 해설자로 활약 중이다. 아직도 몸매는 망가지지 않았다. 조 감독이 살짝 군침을 흘릴 만하다. 

사직=권기범 기자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 OSEN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