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문화재단 튠업, 신중현 헌정앨범 발매 기념 공연 개최

[스포츠월드=김원희 기자] 1974년 탄생한 명반 ‘신중현과 엽전들 1집’의 음악들을 2017년 젊은 감성으로 재해석해 선보이는 힙한 공연이 찾아온다.

CJ문화재단(이사장 이재현)은 오는 24일 오후 5시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CJ아지트 광흥창에서 튠업 헌정앨범 ‘신중현 THE ORIGIN’ 발매 기념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CJ문화재단의 대중음악 지원 프로그램 ‘튠업’에 선정된 젊은 뮤지션들이 한국대중음악사에 한 획을 그은 선배 음악인들에 대한 깊은 이해와 존경을 표하기 위해 진행하는 헌정 음반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앞서 5월 31일부터 디지털 싱글 형태로 음원이 순차 공개된 바 있다.

기념 공연에는 개성만점 듀오 ‘미미시스터즈’가 MC를 맡은 가운데 ‘신중현 THE ORIGIN’ 앨범 작업에 참여한 튠업 뮤지션 팀 ‘블루파프리카’, ‘전국비둘기연합’, ‘후추스’, ‘ABTB’ 등이 무대에 오른다. 이들은 직접 편곡한 ‘긴긴 밤’, ‘나는 몰라’, ‘할말도 없지만’, ‘생각해’를 포함해 관객과 공감할 수 있는 다양한 곡들을 올 라이브로 전할 예정이다. 음악 공연 외에 이번 헌정앨범 작업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 및 음악 전반에 대한 재미있고 깊이 있는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토크 콘서트도 마련했다.

공연의 하일라이트는 여러 튠업 뮤지션 팀이 일종의 프로젝트 팀이 되어 함께 부르는 ‘미인’이다. 2017년 헌정앨범 속 ‘미인’은 다수의 기타, 베이스, 드럼과 바이올린이 독주를 하다 절묘하게 만나기를 반복하고 보컬 또한 솔로로 시작해 합창으로 이어지면서 세련되면서도 웅장한 사운드를 구현했다.

특별 게스트로는 신중현의 차남이자 유명 기타리스트인 신윤철이 이끄는 ‘서울전자음악단’이 출연을 확정 지었다. 이날 헌정앨범의 주인공 신중현도 후배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CJ아지트 광흥창을 찾는다.

공연을 기획한 CJ문화재단 관계자는 “전설의 음악과 젊음의 음악이 만나 많은 사람들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만들 새로운 음악이 탄생했다”며 “관객들에게는 다양한 문화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는 자리가, 산업 차원에서는 젊은 인디 뮤지션들의 설 자리가 점점 넓어지고 음악 생태계 활성화에 기여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티켓은 15일 오후2시부터 멜론티켓에서 예매할 수 있다. 인터넷 예매 가는 1만5천원, 현장에서는 2만5천원에 구매 가능하다. 공연에 대한 상세 문의는 CJ아지트로 하면 된다.

한편, 5월 31일부터 디지털 싱글 형태로 부분 발매되기 시작한 ‘신중현 THE ORIGIN’ 음원이 6월14일 낮 12시를 기해 전체 공개된다. 5월 30일 기자간담회에서 큰 호평을 받은 타이틀 곡 ‘미인’의 음원 및 뮤직비디오는 물론 튠업 뮤지션 ABTB의 ‘생각해’, 아시안체어샷의 ‘그 누가 있었나봐’, 블루파프리카의 ‘긴긴 밤’, 남메아리X이정아 팀의 ‘나는 너를 사랑해’, 포헤르츠의 ‘저 여인’, 박소유의 ‘설레임’, 후추스X아홉번째 팀의 ‘할말도 없지만’, 전국비둘기연합의 ‘나는 몰라’, 블루터틀랜드의 ‘떠오르는 태양’, 정재일이 프로듀싱한 아름다운 강산’ 등 정규앨범 11곡을 모두 만날 수 있다.

본 프로젝트의 취지에 따라 음원 유통 수익금과 공연 티켓 판매 수익금 등은 전액 신인 뮤지션 발굴·지원사업을 위해 사용된다.

kwh0731@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