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트와이스 미나 협박글' JYP 강경대응 배경은

[스포츠월드=김용호 기자] 인터넷 사이트 일간베스트 회원이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를 살해하겠다는 내용의 협박글을 게재한 것에 대해 트와이스의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가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공식보도자료를 통해 "일베의 한 회원이 올린 미나 관련 협박글에 대한 법무팀의 법률적 검토 결과 선처 없이 고소, 고발 등 강경 대응할 방침"이라며 "향후 유사한 건에 대해서도 모든 법률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 13일 일간베스트 걸그룹 게시판에는 손목에 칼을 대고 있는 사진, 트와이스 미나의 사진과 함께 ’내가 너 죽이러 갈 거예요’란 글이 올라와 충격을 줬다.

이 글이 논란이 되자 올린이는 손편지로 된 사과문을 통해 “인기글로 가기 위해 작성한 것”이라며 “본인은 이러한 게시물이 당사자에게 어떠한 위협이 되고 어느 정도의 공포감을 주게 될지 전혀 고려하지 않은 상태로 글을 작성했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사자인 미나 양, 그리고 트와이스 팬 여러분께 커다란 충격이 된다는 사실을 뒤늦게 깨닫고 차마 용서가 안되시겠지만 구차하게나마 선처를 구한다”며 “작성한 글이 협박죄에 어긋나는 글임을 명백하게 인지하고 있고, 경거망동하여 글을 작성하게 된 점 정말 죄송하게 생각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하지만 또 선처를 해주게 된다면 악플러들의 철없는 행동을 고칠 수 없다며 강경대응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힘을 얻고 있다. 이런 분위기 속에서 JYP 측도 강한 의지를 드러낸 것. 더불어 최근 인터넷 상에 심각한 악플에 대해서 연예인들이 법적대응을 하는 상황도 고려됐다. 

최근 방송인 이휘재는 아버지와 가족에 대한 악플이 도를 넘었다며 악플러 고소 사실을 알렸다. 이휘재의 소속사 코엔스타즈 관계자는 "최근 서울 마포경찰서 사이버수사대에 악플러와 관련한 고소장을 신청했으며 어제 고소인 조사를 마쳤다"고 지난 8일 밝힌바 있다. 엠넷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해 실력을 인정받았지만 악플에 시달리고 있는 연습생 김사무엘의 소속사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악플에 강경대응할 방침이다. 선처는 없다"고 강조했다. 에이핑크 손나은에 대한 성적 모욕과 악성루머에 대해서 소속사 플랜에이 측이 강력 조치를 취할 것임을 예고하기도 했다.

cassel@sportsworldi.com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