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W이슈] 황치열의 생애 첫 미니앨범… 그의 컴백이 기대되는 이유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가수 황치열이 돌아온다. 오는 13일 생애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Be Ordinary)'를 발표, 지난 10년간의 음악 여정을 한데 담아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2015년 tvN '너의 목소리가 보여'를 시작으로 KBS 2TV '불후의 명곡', 중국판 '나는 가수다'에 연이어 출연하며 한류스타로 급부상한 황치열. 폭발적인 가창력과 다채로운 장르를 소화할 수 있는 폭넓은 음악 스펙트럼을 가진 실력파 가수다. 그동안 각종 OST, 듀엣 등을 통해 꾸준히 음악을 선보여온 황치열은 첫 미니앨범에 대한 의미가 남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2007년 데뷔앨범 '오감' 이후 10년 만에 자신의 이름을 걸고 발표하는 정식앨범이란 점에서, 많은 열정을 쏟아붓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황치열은 앨범의 높은 완성도를 위해 곡 수집부터 기획까지 앨범 제작 전 과정에 참여했다. 질 좋은 음악은 물론 황치열만이 선사할 수 있는 매력적인 음색을 살리기 위해 보컬 연습도 게을리하지 않았다. 또 친필로 쓴 트랙리스트를 공개, 이번 앨범에 쏟아부은 열정과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특히 화보집 한 권을 보는 듯한 포토 에세이 형식의 사진들은 황치열의 다양한 매력을 느낄 수 있는 또 다른 선물로 다가왔다. 이른바 눈과 귀가 즐거운 앨범이자, 소장할만한 가치가 있는 앨범을 만들기 위해 황치열은 끊임없이 노력 또 노력을 해왔다.

이번 앨범을 관통하는 메시지는 '공감'이다. 앨범명인 '비 오디너리'는 '음악은 일상'이란 의미를 담아 지난 10년 동안 황치열의 일상을 가득 채웠던 음악에 대한 열정을 담아냈다. 평범한 일상 속에서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감정과 경험들을 음악 속에 녹여낸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게 탄생한 타이틀곡은 '매일 듣는 노래'. 이별을 겪은 사람들이라면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가사가 인상적인 곡으로, 편안한 피아노 선율과 화려한 스트링 편곡, 황치열의 담담하면서도 호소력 짙은 보이스가 더해져 진한 감동을 선사할 예정이다. 또 황치열은 10년 만에 발표하는 새 앨범인 만큼 자작곡 '사랑 그 한마디'를 수록, 이밖에 '같이 가자', '각', '널 위해 배운 이별', '사랑 그 한마디' 등 다채로운 색깔의 일곱 곡으로 트랙리스트를 꽉 채웠다.

황치열의 첫 미니앨범을 향한 대중과 팬들의 기대감도 뜨겁다. 소속사 하우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한 황치열의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는 선주문 수량 10만장을 돌파, 남자 솔로 가수로선 매우 이례적인 행보를 걷고 있다. 아이돌 못지않은 인기를 과시하고 있는 황치열은 이번 앨범을 통해 '대중이 사랑하는 가수'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황치열의 첫 미니앨범 '비 오디너리'는 오는 13일 오후 6시 전 음원사이트를 통해 공개, 타이틀곡 '매일 듣는 노래'로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할 예정이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하우엔터테인먼트 제공

추천뉴스

스포츠월드 인기뉴스

스포츠월드 AD Info